유머 / Humor

맞선 이야기.txt

우원재 0 254 01.14 04:01

내나이 36살 법적 처녀임은 물론이고




생물학적으로도 처녀이다




학교도 S대 나왔고




직장도 좋은곳으로 잡아서 무척 안정적이지만...






키작고 뚱뚱해서...




남자가 주위에 한번도 없었다...




난 결혼하고 싶은데...






30대에 접어들면서 많은 선을 봤고..




모두 한시간짜리 남자들이었다..




대부분이 차도 마시는둥 마는둥..




시계만 그리고 핸드폰만 보다가 가는 남자들이 대부분..






어제도 선을 봤는데..




남자가 한시간이나 늦게 나왔다..




그런데.. 이남자.. 매너와 교양은 전당포에 저당 잡힌거 같았다..






최소한 선자리엔 정장차림




아니 최소 깔끔하게 와야하는데..




찢어진 청바지에 청자켓..




그래도 36살이란 내 나이 때문에 굽히고 들어갔다..






이 남자 다른 남자와는 달랐다..




오자마자 밥이나 먹으러 가잔다..




밥먹으러 가서 얘기를 나눴다..






근데 매너 교양 뿐만 아니라.. 상식도 없고..




한마디로 무식했다.. 그래도 어쩔수 없다..




난 36살 노처녀.. 이 남자는 그나마 나와 많은 시간을 보내 주었다..






밥을 먹고..




술을 마시러 갔다..




가장 오래 만난 남자고 같이 단둘이 술을 마신 첫 남자다..






취기가 조금 올랐을때..




이 남자 "전문대도 괜찮겠냐??" 이러는 거다..






전문대라....




학벌이 결혼과 무슨 상관이랴...




"네.. 괜찮아요.."






그 남자 다시한번 "진짜..




진짜.. 전문대도 괘찮겠어??"




난 웃으면서...




"괜찮아요.. 전문대도..




그게 무슨 상관인가요..."






그러자.. 그남자..




내 젖을 마구 문대는 것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9126 연우의 킬링파트 후랄레스1 12:26 4 0 0
9125 술마시고 들어온 아버지 개 후랄레스1 03:41 10 0 0
9124 단속을 피하기 위한 노력 후랄레스1 00:18 15 0 0
9123 치마를 못입게 만드는 길~ 웃음보따리 2013.06.14 755 0 0
9122 카마수트라 남녀 잠자리.. (코믹) 웃음보따리 2013.06.14 725 0 0
9121 커플 목욕 (냉정과 열정사이) 웃음보따리 2013.06.14 647 0 0
9120 팬더 여친과 나란히 비행기 타고 웃음보따리 2013.06.14 686 0 0
9119 엄마를 잘못 잡아온 아빠, 아빠를 잘못만난 딸;; 웃음보따리 2013.06.18 726 0 0
9118 키스하는 지갑 웃음보따리 2013.06.14 756 0 0
9117 팽귄들에 결혼식 (합성인가;;) 웃음보따리 2013.06.14 791 0 0
9116 류현진 뉴욕커변신 우쿄 2013.06.18 535 0 0
9115 중국의 철거 우쿄 2013.06.18 636 0 0
9114 1910년과 2010년의 차이점 웃음보따리 2013.06.18 981 0 0
9113 폐유통으로 쓰레받이 만들기~ 웃음보따리 2013.06.14 717 0 0
9112 짐승들의 새끼때 모습 우쿄 2013.06.18 586 0 0
9111 토르장난2움짤 1수ty연2 04.25 88 0 0
9110 금쪽같은 내새끼 이야기꾼 04.25 12 0 0
9109 남자 가슴패드 우쿄 2013.06.18 732 0 0
9108 중고나라의 흔한 흥정 우쿄 2013.06.18 733 0 0
9107 신개념 낚시~ 물고기 입에 저건 뭐죠? 웃음보따리 2013.07.08 755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