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Humor

맞선 이야기.txt

우원재 0 396 01.14 04:01

내나이 36살 법적 처녀임은 물론이고




생물학적으로도 처녀이다




학교도 S대 나왔고




직장도 좋은곳으로 잡아서 무척 안정적이지만...






키작고 뚱뚱해서...




남자가 주위에 한번도 없었다...




난 결혼하고 싶은데...






30대에 접어들면서 많은 선을 봤고..




모두 한시간짜리 남자들이었다..




대부분이 차도 마시는둥 마는둥..




시계만 그리고 핸드폰만 보다가 가는 남자들이 대부분..






어제도 선을 봤는데..




남자가 한시간이나 늦게 나왔다..




그런데.. 이남자.. 매너와 교양은 전당포에 저당 잡힌거 같았다..






최소한 선자리엔 정장차림




아니 최소 깔끔하게 와야하는데..




찢어진 청바지에 청자켓..




그래도 36살이란 내 나이 때문에 굽히고 들어갔다..






이 남자 다른 남자와는 달랐다..




오자마자 밥이나 먹으러 가잔다..




밥먹으러 가서 얘기를 나눴다..






근데 매너 교양 뿐만 아니라.. 상식도 없고..




한마디로 무식했다.. 그래도 어쩔수 없다..




난 36살 노처녀.. 이 남자는 그나마 나와 많은 시간을 보내 주었다..






밥을 먹고..




술을 마시러 갔다..




가장 오래 만난 남자고 같이 단둘이 술을 마신 첫 남자다..






취기가 조금 올랐을때..




이 남자 "전문대도 괜찮겠냐??" 이러는 거다..






전문대라....




학벌이 결혼과 무슨 상관이랴...




"네.. 괜찮아요.."






그 남자 다시한번 "진짜..




진짜.. 전문대도 괘찮겠어??"




난 웃으면서...




"괜찮아요.. 전문대도..




그게 무슨 상관인가요..."






그러자.. 그남자..




내 젖을 마구 문대는 것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9377 신기한 동명이인의 마주침 비욘세♥ 10:53 25 0 0
9376 1억원대 주고 거품공격 간 비욘세♥ 07.17 48 0 0
9375 가방 훔쳐간 범인 정체에 ‘빵’ 터진 경찰관 비욘세♥ 07.17 161 0 0
9374 오늘도 평화로운 DC 비욘세♥ 07.17 122 0 0
9373 일본 폭우, 200명 넘게 사망·실종…'골든타임'도 지났다 다서지 07.16 48 0 0
9372 신문사의 노력 이야기꾼 07.15 36 0 0
9371 '김미영 팀장' 쓸고간 자리 '바다 이야기'가 점령했다 이야기꾼 07.15 37 0 0
9370 인천공항 압류물품 웃음보따리 07.15 24 0 0
9369 니 동생 진짜 윤준성 07.14 57 0 0
9368 "되어 주세요" 웃음보따리 07.14 58 0 0
9367 동산보단 부동산! '소유' 댓글+2 비욘세♥ 07.14 72 0 0
9366 완벽하고 깔끔하게 문신을 제거했습니다! 댓글+1 비욘세♥ 07.13 120 1 0
9365 역대급 김풍대첩 1. 아스트랄 문어빵으로 샘킴에 승리, 냉부해 78회 일탈학개론 비욘세♥ 07.13 63 0 0
9364 아내 수술비 대출금 552만원 분실…경찰 추적 사흘만에 찾아 이야기꾼 07.13 29 0 0
9363 최몽룡 교수 탈출 당시 표정 검사 최미수1 02.06 123 0 0
9362 한국 국민성 수준 .gif 다서지 07.11 337 0 0
9361 대박나세요 할머니~!!! 댓글+2 비욘세♥ 07.11 70 0 0
9360 '성범죄 얼굴 공개' 쌍둥이는 면제될까…법원 "공개하라" 이야기꾼 07.10 41 0 0
9359 "권총 있으면 널 쏴 죽였다"…경찰 권총 빼앗으려 한 20대 이야기꾼 07.10 30 0 0
9358 새로 나온 도로 경주게임 뚜룰르스 07.09 46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