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몇일전 버스안에서 있었던 이야기..

다가져 0 928 2017.08.10 00:06
몇일전 버스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저희학교는 종점이라서.. 버스가 참 많이도 옵니다..;

출근을 하려고 708번 버스를 탔지요.

학교 끝나는 시간이라 사람 엄청 많더라구요.. 탈까 말까 고민하다가

그냥 후다닥 탔습니다.



기사분이 아주 친절하시더라구요.

손님이 5명이든 10명이든 일일이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손님들이 내릴때도 안녕히가세요, 조심해서 내리세요.

차선을 옮길때도.. 창밖에 손을 내어서 다른 차들에게 신호를 주고

조심해서 차선을 옮기시고.. 보통 버스기사분들..^^;; 막 그냥 차선에 들이대(?)시잖아요.

완전 훈훈..

너무 좋은 기사님이시다~ 라는 생각에 기사님을 관찰(?) 하고 있었죠.


가다 보니 앉을자리가 생겨서.. 기사님 바로 뒤에 앉아서 쭉 가고 있는데

동대구역에서 아주머니 한분이 타셨습니다.


아주머니께서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대시는 순간

"잔액이 부족합니다"


아주머니 당황하시더군요..

지갑도 안가지고 왔는데 어쩌나 어쩌나.. 그러고 계시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맨 앞자리에 앉아있기도 했었고..

평소에 버스 잘 타고 다니지 않아서 교통카드에 넉넉히 충전이 되어있었던 터라

아주머니께 말씀드렸죠.

"아주머니 제 카드로 찍으세요~"

"아이구 아가씨 고마워~"

제가 카드를 내어 드리는 순간..

그 훈훈한 기사님 하시는 말씀..



" 아주머니~ 그래도 아가씨보다는 대구시가 더 낫지 않아야겠습니까?
그냥 타시고 다음에 두번 찍으세요^^ "



저는 포항이 고향인데.. 포항은 버스가 독점이라서... 좌석버스 1500원에..-_-

기사님들 대부분이 불친절 하시고.. 정말 불만이 많았는데..

완전.. 훈훈..ㅡ_ㅜ...비교도 안됨....


정말 친절하셨던

우성교통 대구70 자1716 엄봉태 기사님.



출근 하는 내내 마음이 훈훈~ 하였습니다!

아직 세상엔 멋진 분들이 참 많은것 같아요~*^^*

[오유 버드와이저님]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52 소파 사랑방지기 06.23 14
2551 건물 사이 공간 사랑방지기 06.23 13
2550 부산 남포동의 씨앗호떡집 사랑방지기 06.23 15
2549 대게의 고장 영덕 사랑방지기 06.23 12
2548 경북 영주 축협 플라자 사랑방지기 06.23 12
2547 이탈리아 군인의 무장 사랑방지기 06.23 11
2546 Hotel Palazzo Vitturi 사랑방지기 06.23 9
2545 금요일엔 뷔페 뷔페~ 프라이데이 나잇 예~ 비욘세♥ 06.22 23
2544 분노가 치밀어 오를때... 칼마시케시케시 06.22 27
2543 김치찌개 제대로 끓이기 댓글+1 최미수1 02.06 18
2542 1년 내내 '폐점 땡처리' 붙여놓곤 현금만 받는 비양심 가게 수두룩 비욘세♥ 06.22 184
2541 깜빡하고 놓쳤다가 ‘훅’ 늙는 신체 부위 6곳 [기사] 최미수1 02.06 20
2540 시간을 달리는 남자 최미수1 02.05 21
2539 SNS 하다 딸잡을 아줌마 비욘세♥ 06.21 424
2538 갤럭시 폭발현장, 분당 서현역 AK플라자 비욘세♥ 06.21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