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회삿돈 50억원 횡령' 삼양식품 회장 부부 나란히 법정행

이야기꾼 0 554 2018.04.15 15:39
기사 이미지[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경영비리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삼양식품 전인장 회장과 김정수 사장 부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이동수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전 회장과 김 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전 회장 부부는 2008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삼양식품이 계열사로부터 납품받은 포장 박스와 식품 재료 중 일부를 자신들이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로부터 납품받은 것처럼 꾸며 총 50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전 회장 등이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는 삼양식품에 납품하지 않고도 대금을 받았고, 이 같은 수법으로 페이퍼컴퍼니에 지급된 돈은 고스란히 전 회장과 김 사장에게 흘러간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김 사장이 페이퍼컴퍼니 직원으로 근무한 것처럼 꾸며 매달 4천만 원씩 월급을 받았으며 이 회사의 돈을 자택 수리비로 쓰거나 전 회장의 자동차 리스 비용으로 쓴 것으로 드러났다. 

 

 

 

 

 

 

 

 

2세 경영자같던데, 요즘 어떤 시대인지 잘 모르셨나 보다.

Comments



6공 다이어리 속지10종모음 A5 A6 A7
칠성운영자
2019 투명 6공 만년 다이어리 풀세트 A7 A6 A5
칠성운영자
한국인삼유통공사 (3331) 고려홍삼정과 프리미엄 1호 + 금보자기
칠성운영자
아이피스 클리어화일 A4 (20매,회색)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