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일본, 옴진리교 교주 사형 집행!!!!

비욘세♥ 0 459 07.06 15:38

사형이 결코 후진국에 있는것만은 아니죠.

일단 죽어 마땅한것들...박한상, 유영철, 엄인숙, 강호순 부터 죽이고 대청소 시작합시다. 이놈의 헬조선.


사형집행된 일본 사린가스 테러 주모자 옴진리교주
사형집행된 일본 사린가스 테러 주모자 옴진리교주(도쿄 교도=연합뉴스) 1995년 일본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사건의 주모자로 복역 중 6일 사형이 집행된 옴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松本智津夫>·63). choinal@yna.co.kr
'29명 사망, 6천500여명 부상' 13건 테러…가담자 6명도 사형집행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1995년 일본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사건 등의 주모자로 복역 중이던 옴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松本智津夫>·63)에 대한 사형이 6일 도쿄구치소에서 집행됐다.

아사하라 이외에도 이노우에 요시히로(井上嘉浩·48) 등 사건 가담자 6명도 이날 오사카(大阪)구치소 등에서 형이 집행됐다.

가미카와 요코(上川陽子) 법무상은 이날 낮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힌 뒤 "재판소(법원)의 충분한 심리를 거쳐 사형이 확정됐다. 신중에 신중을 기해 검토를 했다"고 설명했다.

맹독성 사린가스 살포 등 옴진리교 테러와 연루돼 사형 판결이 내려진 13명 가운데 형이 집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범 아사하라에 대한 형 집행은 1995년 5월 체포 이후 23년만이다.

이들은 지난 1995년 3월 20일 도쿄 지하철 3개 노선 5개 차량의 출근길 승객을 대상으로 사린가스를 살포해 13명이 숨지고 6천200여명이 다쳤다.

아사하라는 이 사건 이외에도 1989년 11월 마쓰모토(松本) 변호사 일가족 3명 살해 사건, 1994년 6월 나가노(長野)현 마쓰모토시 사린가스 살포 사건 등의 배후로도 지목됐다.

日 1995년
日 1995년 '사린가스 테러' 주모자 옴진리교주 '사형'(도쿄 로이터=연합뉴스) 1995년 일본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사건의 주모자로 복역 중이던, 옴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松本智津夫>·63)에 대한 사형이 6일 오전 도쿄구치소에서 이뤄졌다. 공범으로 기소돼 사형판결이 내려진 옴진리교 소속 몇명도 이날 사형이 집행됐다. 1995년 3월 20일 도쿄 지하철 3개 노선 5개 차량의 출근길 승객을 대상으로 한 옴진리교 지하철역 사린가스 살포로 13명이 숨지고 6천200여명이 다쳤다. 사진은 1995년 당시 도쿄 쓰키지 자하철역 근처에서 사린가스 피해자들이 응급치료를 받는 모습. bulls@yna.co.kr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사하라는 이들 사건을 포함해 총 13건의 사건에 관여했다.

재판 과정에서 인정된 이들 사건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29명(이들 중 2명은 아사하라 기소 뒤 사망), 부상자는 6천500여명에 달한다.

아사하라는 일본은 물론 국제사회를 경악케 했던 연쇄 살인 사건을 저지르고 체포돼 재판을 받으면서도 구체적인 범행 동기나 과정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에 따라 일본사회를 충격에 빠트린 잇단 살인사건의 구체적인 경위 등은 규명되기 어렵게 됐다.

일본 경찰청은 전국 경찰본부에 옴진리교 분파들의 동향에 대한 정보수집 및 이들의 테러 가능성에 대비한 경계경비를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앞서 도교지방재판소(지방법원)는 2004년 4월 마쓰모토가 이들 사건을 지시하거나 공모한 혐의를 인정해 사형 판결을 내렸고, 2006년 9월에 최고재판소(대법원)에서 최종 확정됐다.

일본 테러 대비 훈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테러 대비 훈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옴진리교 사건 마지막 수배자 체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옴진리교 사건 마지막 수배자 체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사형없는 인권국가]도 좋지만, 범죄자들 인권 지켜주다 선한 사람들 다 죽겠어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58 호텔방에 누워 "지니야, 실내온도 20도로 맞춰줘"...위험할텐데... 비욘세♥ 07.18 160
2657 망할만 해서 망한 나라를 묘사하는데 뭐가 문제임?도깨비땐 뭐했수? 어떡게 사람이 천년을 사냐! 역사왜곡 빼액… 댓글+1 비욘세♥ 07.18 164
2656 "지구 지각과 맨틀에 다이아몬드 1천조t 매장" 가즈아 맨틀!!! 비욘세♥ 07.17 131
2655 드디어 문재인 대통령을 뛰어넘는 금괴 부자가 등장하나요??? 돈스코이호 발견!ㅋ 댓글+1 비욘세♥ 07.17 140
2654 최현우가 마술 중 눈물 쏟은 사연 (1500명 앞에서 프러포즈 거절한 여자) 비욘세♥ 07.17 63
2653 초등학교 때아닌 머릿니 전쟁...서울에선 강남 감염률 가장 높아 비욘세♥ 07.13 230
2652 [SS스푼] 3루심 당황하게 만든 박민우의 90도 인사 비욘세♥ 07.13 63
2651 "신연희 지시" 뒤늦은 실토..'증거인멸' 강남구청 과장, 2심도 징역 2년 비욘세♥ 07.13 45
2650 '아들 의대 보내려고..' 시험지 빼낸 여의사와 행정실장 '입건' 비욘세♥ 07.13 71
2649 '벼룩의 간을 빼먹지' 노숙인 통장서 4억5천 빼낸 재활시설 직원 비욘세♥ 07.13 416
2648 "기념사진 찍을래" 노량진역 열차 위 올랐다가 '펑' 비욘세♥ 07.13 33
2647 시속 110km 못넘는 고속버스에 140km 위반딱지..왜? 비욘세♥ 07.13 32
2646 누드펜션 무죄... 비욘세♥ 07.13 67
2645 사고사례전파 비욘세♥ 07.13 57
2644 할머니와 노견의 운명같은 사랑 최미수1 02.06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