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여성을 '보호해선 안되게' 만드는 한국형 페미니즘, #트인낭

만취 여성과 '추행 논란' 사이..경찰은 고민 중강남에서 女주취자 머리채 흔든 경찰관 대기발령


주취자 방치할 수도, 흔들어 깨울 수도 없다
일선 지구대 ‘접촉 없이 주취자 깨우기’ 매뉴얼 자체개발

지난달 3일 오전 5시 30분, 동이 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물 앞 길바닥에 만취한 여성이 주저앉아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강남경찰서 기동순찰대 소속 이모 경위는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던 이 여성의 머리카락을 움켜쥔 채로 2~3차례 앞뒤로 흔들었다.

지난 8월 3일 오전 5시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물 앞에서 경찰이 만취한 여성의 머리채를 쥐고 흔들고 있다. /조선DB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휴대전화로 7초 안팎의 동영상을 촬영,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면서 ‘과잉대응’ 논란이 일었다. 영상을 접한 시민들은 "여성이 경찰을 위협하지 않았는데도 머리채를 잡았다", "이런 행동은 다른 경찰까지 욕 먹게 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저기 댓글 단 '미치신' 시민분들과 동영상 퍼나른 더 미치신 시민분 장하십니다 네네 한국형 페미니즘이 또 한건 해내셨어요!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17 명
  • 오늘 방문자 1,401 명
  • 어제 방문자 2,559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968,387 명
  • 전체 게시물 26,205 개
  • 전체 댓글수 7,232 개
  • 전체 회원수 2,34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