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유지위해 지분 사고팔면서
사전에 주식 가격 정해놓고
양도세 할증 피하려 장내거래 고수
전·현직 재무관리팀장 2명도 기소
회사 개입…총수 책임 피할수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