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Culture

청도 운문사 '칠성도' 국내로 돌아왔다

20180415000083_0.jpg▲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의 노력으로 환수된 '청도 운문사 칠성도'. 대한불교조계종 제공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국외로 유출되었던 '청도 운문사 칠성도(七星圖)' 1점이 종단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의 긴밀한 협조와 원 봉안처인 운문사의 적극적 노력으로 매입 환수되었다고 최근 밝혔다.
 
종단에 따르면 지난 2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국외경매시장에 출품된 한국문화재 모니터링 중 발견한 칠성도 1점의 화기(畵記)를 확인한 결과 19세기 후반 경상도에서 활동한 화승인 위상(偉相)과 봉전(奉典)이 조성해 청도 운문사에 봉안했던 작품임을 알게 돼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낙찰받았다. 이 작품은 최근 한국으로 돌아와 지난 13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환수 성보 특별공개를 가진 후 원래의 자리인 운문사에 봉안됐다. 조성연대는 1868년으로 추정되며 크기는 129.5×74.3㎝로 비단 바탕에 채색 작품이다. 이 불화는 일제강점기 이후 한국사회 혼란기였던 1950~60년대에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참 먼길 돌아왔다.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1 명
  • 오늘 방문자 1,701 명
  • 어제 방문자 2,223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894,541 명
  • 전체 게시물 25,457 개
  • 전체 댓글수 7,159 개
  • 전체 회원수 2,33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