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갈수록 꼬이는 시리아 내전

이야기꾼 0 771 02.08 10:51
5일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폐허가 된 시리아 이들리브시에서 민간구조대, 이른바 ‘하얀 헬멧’ 대원들이 중장비를 이용해 부서진 건물 잔해를 치우며 생존자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들리브=EPA 연합뉴스

“최소한 한 달 만이라도 휴전을 해 달라.”

8년째로 접어든 시리아 내전과 관련해 6일(현지시간) 파노스 모움치스 유엔 시리아 인도주의 구호 조정관은 “전쟁에 따른 고통의 규모가 전례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면서 이같이 호소했다. 구호품 전달과 부상자 대피 등을 위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라도 당분간 싸움을 멈춰달라는 얘기였다. 그는 “특히 지난 2개월간 인도적 상황의 극적인 악화 앞에서도 유엔은 아무 손도 못 쓸 만큼 무력했다”면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들이 무려 1,300만명 이상인데도, 그들에게 접근조차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아. 시리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24 역사상 가장 많은 국가를 침략한 나라 비욘세♥ 10.19 31
1323 "손가락 자르고, 참수"…사우디 언론인 피살 과정 공개 이야기꾼 10.18 38
1322 미얀마서 전투기 잇따라 추락..조종사 2명·10세 소녀 사망 이야기꾼 10.16 36
1321 철군 30년 만에 아프간에 다시 드리운 러시아의 그림자 이야기꾼 10.16 23
1320 日자민당 "韓의원들 독도 방문 도저히 간과못해"..정부에 결의문 이야기꾼 10.16 30
1319 "14개월 아기 성폭행한 男, 산 채로 불태우자" 제안한 정치인 이야기꾼 10.13 92
1318 일본 '미투'의 상징, 이토 시오리는 울지 않는다 이야기꾼 10.13 46
1317 인니 정부 '희생자 수색작업 중단 선언' 시신 부패-전염병 우려 때문 이야기꾼 10.13 45
1316 日, F-35A 전투기 20대 추가 도입.."中 견제 방공능력 강화" 이야기꾼 10.13 38
1315 순백의 신부 등에 상처가.. 英 유지니 공주 왜? 이야기꾼 10.13 39
1314 임금불평등과 싸우는 요구르트회사 사장님 .. 최미수1 02.04 59
1313 다음 국왕이 여왕이 되는 유럽 국가들 최미수1 02.04 173
1312 100년래 최악 허리케인 '마이클' 美강타..세기 약해져 이야기꾼 10.11 55
1311 '동성결혼 지지 케이크' 거부 英 빵집주인 대법원 승소 이야기꾼 10.11 44
1310 '하루에 2억원 쇼핑' 英 해로드 백화점 '손 큰 사모님' 정체는 이야기꾼 10.11 43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17 명
  • 오늘 방문자 246 명
  • 어제 방문자 2,342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964,673 명
  • 전체 게시물 26,184 개
  • 전체 댓글수 7,231 개
  • 전체 회원수 2,34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