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미얀마, 로힝야족 식량공급 차단 천천히 굶겨죽인다

지난해 8월 불교국가인 미얀마 라카인주에서 이슬람교도인 로힝야족의 반군단체가 핍박받는 동족을 보호하겠다며 경찰초소 30여 곳을 습격한 후 미얀마군은 대대적인 소탕전에 나섰다.

이 과정에 대량학살, 강간, 마을을 통째로 불태우는 이른바 '인종청소'가 자행돼 로힝야족 70만명이 방글라데시로 피란했다.

당연히 미얀마를 비난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졌고, 미얀마는 테러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을 뿐이라며 인종청소 의혹을 부인했다.

"미얀마 정부가 이제 굶겨 죽이려고 한다"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런 가운데 미얀마군과 불교도가 로힝야족을 사실상 감금해 굶겨 죽이려 한다는 주장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식량 공급 차단이 로힝야족을 몰아내기 위한 새로운 무기가 된 것이다.

최근 방글라데시로 피란한 난민 10여 명을 인터뷰한 AP 통신은 7일(현지시간) 라카인주에서 벌어지는 로힝야족의 심각한 기아 상황을 전했다.

 

 

 

 

 

 

 

 

종교가 뭐라고...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13 명
  • 오늘 방문자 693 명
  • 어제 방문자 2,100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791,248 명
  • 전체 게시물 24,587 개
  • 전체 댓글수 7,077 개
  • 전체 회원수 2,33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