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한국인 여대생 호주서 '100억대 마약사건' 혐의 체포

이야기꾼 0 329 02.12 17:47

호주에서 유학 중인 한국인 여대생이 대량의 마약 사건에 연루돼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12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호주에서 지난달 중순 한국인 여대생 A씨(24)가 마약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체포돼 구금시설에 억류된 상태다. A씨는 지난해 호주로 워킹 홀리데이를 떠났다.워킹 홀리데이는 일과 공부를 동시에 하는 프로그램이다.

A씨는 국제특급우편(EMS)을 이용해 대량의 ‘슈도에페드린’을 호주에서 배송받으려 한 혐의로 체포됐다. 감기약 원료 성분인 슈도에페드린은 필로폰을 만드는 데도 쓰이는 마약 원료 물질이기도 하다.

실제 지난해 4월 국내에서 감기약을 대량 구매한 뒤 슈도에페드린을 추출해 필로폰 13g을 만든 마약사범이 적발되기도 했다. 일반의약품이었던 슈도에페드린이 들어간 의약품은 처방전이 있어야 구매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으로 전환됐다. 

수사기관이 압수한 필로폰(기사의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음). [중앙포토]


A씨 앞으로 배송되던 슈도에페드린이 담긴 국제 소포는 배송 과정 중 인도네시아에서 적발됐다. 호주 경찰은 인도네시아 당국을 통해 해당 사실을 파악한 뒤 A씨를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은 지인의 단순한 요청에 마약 원료라는 사실을 모른 채 아르바이트를 했던 것이라는 입장이라고 한다. 호주에서 공부를 시작할 무렵 알게 된 한국인이 한국에 돌아간 뒤 국제 소포를 자신 대신 받아주는 아르바이트를 제안해 이름과 주소 등 인적사항만 알려줬다는 것이다. 

 

 

 

 

 

 

 

 

 

아, 이거 심각한데. 이제는 배송으로 저렇게.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38 "원산공항서 위성전화·방사선측정기 압수..기자 질책도" 이야기꾼 05.23 14
1137 외교무대 등판하는 中 왕치산.."러시아를 아군으로" 이야기꾼 05.22 44
1136 백악관 "남북,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진전 이루길 기대" 후랄레스1 05.22 33
1135 명품 쏟아진 말레이 전 총리의 집 이야기꾼 05.19 34
1134 안네 프랑크는 16살에 사망했어요. 성춘향이 이몽룡과 애정행각 벌인 나이가 16살이지요 비욘세♥ 05.17 53
1133 세계에서 가장 비싼 美항모, 수리비로 1300억원 '추가' 이야기꾼 05.16 46
1132 日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반복…"일본해가 유일 호칭" 주장 이야기꾼 05.15 51
1131 두테르테가 살해 공언한 필리핀 시장, 기습 총격에도 '멀쩡' 이야기꾼 05.14 53
1130 "삼성폰 못 팔게 해달라"..화웨이, 美서 항소 이야기꾼 05.14 52
1129 '재팬패싱' 몰린 日아베 "납치문제 해결위해 북일정상회담 하자" 이야기꾼 05.14 53
1128 타임 ‘올해의 인물’…美 성폭력 고발 ‘침묵을 깬 폭로자들(The silence Breakers)’ 최미수1 02.06 44
1127 아베-네타냐후 만찬상에 오른 구두, '외교 결례' 논란 이야기꾼 05.08 129
1126 日사학스캔들, 아베 '정조준'하나…前총리비서관 10일 국회 증언 이야기꾼 05.08 114
1125 하와이 도로와 주택 집어삼킨 용암 이야기꾼 05.07 134
1124 사우디방송 "이스라엘·이란 전쟁, 시기만 남아" 이야기꾼 05.07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