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한국인 여대생 호주서 '100억대 마약사건' 혐의 체포

이야기꾼 0 471 02.12 17:47

호주에서 유학 중인 한국인 여대생이 대량의 마약 사건에 연루돼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12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호주에서 지난달 중순 한국인 여대생 A씨(24)가 마약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체포돼 구금시설에 억류된 상태다. A씨는 지난해 호주로 워킹 홀리데이를 떠났다.워킹 홀리데이는 일과 공부를 동시에 하는 프로그램이다.

A씨는 국제특급우편(EMS)을 이용해 대량의 ‘슈도에페드린’을 호주에서 배송받으려 한 혐의로 체포됐다. 감기약 원료 성분인 슈도에페드린은 필로폰을 만드는 데도 쓰이는 마약 원료 물질이기도 하다.

실제 지난해 4월 국내에서 감기약을 대량 구매한 뒤 슈도에페드린을 추출해 필로폰 13g을 만든 마약사범이 적발되기도 했다. 일반의약품이었던 슈도에페드린이 들어간 의약품은 처방전이 있어야 구매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으로 전환됐다. 

수사기관이 압수한 필로폰(기사의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음). [중앙포토]


A씨 앞으로 배송되던 슈도에페드린이 담긴 국제 소포는 배송 과정 중 인도네시아에서 적발됐다. 호주 경찰은 인도네시아 당국을 통해 해당 사실을 파악한 뒤 A씨를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은 지인의 단순한 요청에 마약 원료라는 사실을 모른 채 아르바이트를 했던 것이라는 입장이라고 한다. 호주에서 공부를 시작할 무렵 알게 된 한국인이 한국에 돌아간 뒤 국제 소포를 자신 대신 받아주는 아르바이트를 제안해 이름과 주소 등 인적사항만 알려줬다는 것이다. 

 

 

 

 

 

 

 

 

 

아, 이거 심각한데. 이제는 배송으로 저렇게.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15 명
  • 오늘 방문자 692 명
  • 어제 방문자 2,100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791,247 명
  • 전체 게시물 24,587 개
  • 전체 댓글수 7,077 개
  • 전체 회원수 2,33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