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日고이즈미 "아베, 오는 6월 총리직 사임하지 않겠느냐" 전망

고이즈미 전 총리는 아베 총리의 6월 사퇴를 전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모리토모(森友)· 가케(加計)학원 문제에 깊이 연루돼서 내년 여름 참의원 선거에 영향이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회가 끝나면 1년 전부터 참의원 선거운동 준비를 하므로 공천할 후보를 결정해야 한다"며 "아베 총리로는 선거를 할 수 없다고 후보들이 불안해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아베 총리가 스캔들과 관계있으면 그만둔다고 했지만, 지금은 들통날 거짓말을 뻔뻔하게 하고 있다고 국민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그는 지난 14일에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의 3연임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기자들과 문답하는 고이즈미 전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제 아베 총리는 사학스캔들이 재점화하며 지지율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닛폰TV가 지난 13~15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26.7%로 2012년 12월 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아울러 지지율 30%가 깨진 것도 처음이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14~1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한달 전과 마찬가지로 31%로 나타나 2012년 12월 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최저를 유지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차기 총리감으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거론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이 더 수상같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87 마윈, 中정부 규제 작심비판.. "정부는 정부 일만" 이야기꾼 09.18 54
1286 "5천억 전용기, 카타르 군주 선물 맞다"..에르도안 직접해명 이야기꾼 09.18 54
1285 [도산 안창호함]에 불편한 일본 댓글+1 비욘세♥ 09.18 48
1284 美부녀자 4명 연쇄살인범 잡고 보니, 순찰대원.."5번째 희생자 찾다 덜미" 이야기꾼 09.18 43
1283 AP "美우주군 창설 비용, 첫 5년 동안에만 14조6000억원" 이야기꾼 09.18 57
1282 미국 허리케인 예보 그레이드 비욘세♥ 09.17 53
1281 태풍 '망쿳', 中도 강타.. "광둥성 2명 사망, 홍콩 200명 부상" 이야기꾼 09.17 50
1280 마크롱, '일자리 없다'는 청년 푸념에 "길 건너면 널렸다" 이야기꾼 09.17 54
1279 '위기의 교황' 중국에 고개 숙여 더 궁지에 몰릴 듯 이야기꾼 09.17 37
1278 "트럼프 책 '공포'에 나온 문재인..美 토크쇼에서도 주목" 이야기꾼 09.17 34
1277 美 플로렌스 '열대성 저기압' 강등.."치명적 홍수위협 지속" 이야기꾼 09.17 44
1276 한국, 中 네티즌이 뽑은 비우호 국가 5위…1위 호주 최미수1 02.06 55
1275 '물폭탄' 허리케인 美 노스캐롤라이나 강타…"재앙적 폭우 예상" 이야기꾼 09.14 88
1274 “디즈니-폭스 빅딜은 ‘머독 제국’ 승계과정의 일환” 솔바람2 09.13 123
1273 나이키 광고 하나가 미국 사회를 둘로 나누고 있다 이야기꾼 09.12 73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00 명
  • 오늘 방문자 761 명
  • 어제 방문자 2,454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896,055 명
  • 전체 게시물 25,477 개
  • 전체 댓글수 7,159 개
  • 전체 회원수 2,33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