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착한' 속도위반…만삭 아내 위해 시속 163㎞ 폭풍 질주

이야기꾼 0 136 05.07 10:57
사진=Birmingham Mail



평생 단 한 번도 과속한 적 없던 남성은 오직 만삭인 아내를 위해 질주했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영국 우스터셔 루베리에 거주 중인 남성 루이스 베이커(Louis Bakerㆍ30)의 사연을 전했다. 

사진=Birmingham Mail



병원에 도착한 로라는 그녀의 통증이 산통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얼마 후 아들을 순산할 수 있었다.

행복도 잠시, 집으로 돌아온 로라와 루이스는 다음 날 아침 속도위반 딱지를 받았다.

무려 2500파운드(약 366만원) 상당의 벌금이 적혀있었다.

로라는 “나와 남편은 현재 출산 휴가 상태여서 돈을 낼 형편이 못 된다”며 “심지어 내 남편은 살면서 한 번도 과속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이 당시 우리의 모습을 봤으면 구급차를 불러줬을 거면서, 단지 카메라에 잡혔다는 이유로 벌금을 내야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로라와 루이스는 벌금을 내야 하는 부담감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상태다. 










어쩔 수 없이 속도 위반했지만 벌금은 내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38 "원산공항서 위성전화·방사선측정기 압수..기자 질책도" 이야기꾼 05.23 13
1137 외교무대 등판하는 中 왕치산.."러시아를 아군으로" 이야기꾼 05.22 43
1136 백악관 "남북,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진전 이루길 기대" 후랄레스1 05.22 32
1135 명품 쏟아진 말레이 전 총리의 집 이야기꾼 05.19 33
1134 안네 프랑크는 16살에 사망했어요. 성춘향이 이몽룡과 애정행각 벌인 나이가 16살이지요 비욘세♥ 05.17 51
1133 세계에서 가장 비싼 美항모, 수리비로 1300억원 '추가' 이야기꾼 05.16 45
1132 日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반복…"일본해가 유일 호칭" 주장 이야기꾼 05.15 50
1131 두테르테가 살해 공언한 필리핀 시장, 기습 총격에도 '멀쩡' 이야기꾼 05.14 52
1130 "삼성폰 못 팔게 해달라"..화웨이, 美서 항소 이야기꾼 05.14 51
1129 '재팬패싱' 몰린 日아베 "납치문제 해결위해 북일정상회담 하자" 이야기꾼 05.14 53
1128 타임 ‘올해의 인물’…美 성폭력 고발 ‘침묵을 깬 폭로자들(The silence Breakers)’ 최미수1 02.06 43
1127 아베-네타냐후 만찬상에 오른 구두, '외교 결례' 논란 이야기꾼 05.08 128
1126 日사학스캔들, 아베 '정조준'하나…前총리비서관 10일 국회 증언 이야기꾼 05.08 113
1125 하와이 도로와 주택 집어삼킨 용암 이야기꾼 05.07 132
1124 사우디방송 "이스라엘·이란 전쟁, 시기만 남아" 이야기꾼 05.07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