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사우디방송 "이스라엘·이란 전쟁, 시기만 남아"

훈련중인 이스라엘 전투기[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국영방송 알아라비야는 6일(현지시간) 분석 기사를 통해 이스라엘과 이란의 무력 충돌 수위가 최근 높아진다면서 전면전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이란의 불안을 바라는 사우디가 국영 매체를 동원해 양국이 실제 전쟁을 벌일 수 있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부추기는 여론전을 벌이는 것으로 해석된다.

알아라비야는 "이스라엘과 이란의 전면전은 더는 '만약에'의 문제가 아니라 시기의 문제만 남았다"면서 "이스라엘이 시리아의 공군기지를 폭격하면서 양국의 충돌은 이미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익 보는 자가 전쟁을 부추긴다.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26(1) 명
  • 오늘 방문자 1,724 명
  • 어제 방문자 2,100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792,279 명
  • 전체 게시물 24,600 개
  • 전체 댓글수 7,078 개
  • 전체 회원수 2,33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