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日사학스캔들, 아베 '정조준'하나…前총리비서관 10일 국회 증언

이야기꾼 0 366 05.08 12:58
기사 이미지야나세 다다오(柳瀨唯夫) 전 총리 비서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이콧' 야권, 국회 정상화하기로…"성희롱, 죄 아니다" 아소 발언에 비판 쇄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사학스캔들이 연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을 궁지로 몰고 있는 가운데 스캔들의 핵심 관계자인 야나세 다다오(柳瀨唯夫) 전 총리 비서관이 오는 10일 일본 국회에 불려나와 증언한다. 

야나세 전 비서관은 그간의 입장을 바꿔 문제의 사학재단인 가케(加計)학원 관계자와 면담할 사실을 인정할 예정이어서 사학스캔들의 칼날이 아베 총리로 향하게 될 전망이다. 

8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여야는 오는 10일 야나세 전 비서관을 국회에 참고인 초치(招致·소환의 일종)하는 한편 아베 총리를 여러차례 국회로 불러 해명을 듣기로 했다. 
 

기사 이미지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신 야권은 지난달 20일부터 거부했던 국회 심의에 복귀하기로 했다. 야권은 차관의 여기자 성희롱, 문서 조작 등과 관련해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이 사퇴할 때까지 국회 심의에 참가하지 않겠다며 보이콧했었다. 

야나세 전 비서관은 가케학원 의혹의 핵심 인물이다. 아베 총리는 미국 유학시절부터 친구인 가케 고타로(加計孝太郞) 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가케학원이 산하 대학에 수의학부를 신설하는데 직·간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오래 집권해서 사고 안 나는 경우 별로 없죠.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31(1) 명
  • 오늘 방문자 1,724 명
  • 어제 방문자 2,100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792,279 명
  • 전체 게시물 24,600 개
  • 전체 댓글수 7,078 개
  • 전체 회원수 2,33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