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복구에 수개월 걸릴 듯..日열도 할퀴고 간 태풍의 신

[사진=AFP 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태풍의 신(쁘라삐룬)이 할퀴고 간 상처는 깊었다. 8일 오후 대우(大雨_특별경보가 해제됐지만 여전히 일본은 혼란과 긴장 상태이다.수천채의 집과 공장 등이 잠긴 데 이어 철도, 도로, 전력, 수도 등 인프라가 큰 피해를 입어 복구에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행방불명자가 속출하고 있어 폭우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이 넘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005년인가 한계령에 엄청나게 비왔을때 저거보다 더 심했는데, 복구가 한참 걸렸다. 일본도 복구하려면 시간 많이 걸릴거 같다. 진짜 물 악마야 악마.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02 '트럼프와 성관계 폭로' 포르노배우, 체포됐다가 풀려나 비욘세♥ 07.13 20
1201 "희토류, 中의 결정적 무기"..거의 모든 전자제품에 사용 비욘세♥ 07.13 19
1200 '대륙의 변덕' 中 진출 기업들 휘청..LGD '웃고' SK '절반의 성공' 이야기꾼 07.11 44
1199 태국 '동굴 드라마' 막 내린다…코치, 마지막까지 남았다 이야기꾼 07.10 25
1198 中 베이징, 도시 하층민 강제퇴거 재개..공장도 철거 이야기꾼 07.09 55
1197 옴진리교 교주 시신 화장..넷째딸에 유해 인도 이야기꾼 07.09 52
1196 뱀 300만 마리가 우글우글..뱀농사 짓는 마을 이야기꾼 07.09 216
1195 태국 언론 "구조된 4명 가운데 1명은 코치" 이야기꾼 07.09 43
1194 말많던 8호 태풍 '마리아'.."대만 지나 중국서 소멸할 듯" 이야기꾼 07.09 41
열람중 복구에 수개월 걸릴 듯..日열도 할퀴고 간 태풍의 신 이야기꾼 07.09 37
1192 태국 동굴소년 4명 구조 뒤 폭우 쏟아져..구조는 10시간 뒤 재개 이야기꾼 07.09 29
1191 궁지 몰린 中 화웨이 "美 모든 법률 준수하겠다" 이야기꾼 07.09 28
1190 일본 드라이빙 스루 장례 등장 최미수1 02.06 40
1189 "전자식 개표한 이라크 총선, 수개표와 12배까지 차이" 이야기꾼 07.07 70
1188 히로시마 쑥대밭 만든 '물폭탄' 360만 명 대피…27명 사망·47명 행방불명 이야기꾼 07.07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