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판빙빙 사태로 중국 연예계 쑥대밭

이야기꾼 0 308 09.12 01:26
온갖 좋지 않은 소문 난무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탈세 혐의 등의 비리로 당국의 혹독한 조사를 받는 것으로 보이는 판빙빙(范??·37) 사태로 인해 중국 연예계가 그야말로 쑥대밭이 되고 있다. 털면 먼지가 나온다고 생각하는 톱스타들이 납작 엎드리는가 하면 온갖 소문들도 난무하면서 서로를 믿지 못하는 상황에까지 직면하고 있다. 게다가 일반 중국인들도 차제에 연예계를 한 번 정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SNS 등을 통해 적극 개진하는 통에 좀체 안정 국면을 회복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참 좋았던 시절의 판빙빙과 남친 리천(李晨·40). 리천은 중국 당국으로부터 판빙빙과의 관계 정리를 종용받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제공=검색엔진 바이두(百度).







진핑이형이 얼마나 상태가 안 좋길래 연예계도 입단속 시켜야 하는 걸까.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38 피범벅 수술복 공개한 의사 이야기꾼 14:36 4
1437 아베 여론전 영향?…NHK조사, 日국민 69% "징용판결 납득못해" 디발라 10:08 9
1436 [이슈 컷]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타면 공짜 맥주를 주는 도시 디발라 10:06 8
1435 무디스 "내년 글로벌 신용여건 악화…성장 둔화·위험 증가" 디발라 10:04 6
1434 베트남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비준…11개 회원국중 7번째 디발라 10:01 4
1433 금기시 되던 이름, '아돌프'의 족쇄 풀리나...자녀이름으로 등장 디발라 09:58 7
1432 뉴욕증시, 유가·달러·애플 악재…다우 2.32% 급락 마감 디발라 09:54 7
1431 국제유가 60달러 붕괴···트럼프 “사우디, 바라건대 감산 않을 것 디발라 09:52 6
1430 잠잠하던 가자지구 다시 '충돌'…네타냐후 급거 귀국 디발라 11.12 8
1429 아직도 강력한 '너의 이름은' 관광증대 효과 디발라 11.12 10
1428 지진이 바꾼 선택 ‘타이니 하우스’…“삶과 생활에 의문을 느낄 때” 디발라 11.12 10
1427 알리바바, 광군제 하루매출 35조원 '사상최대' 디발라 11.12 8
1426 마크롱·메르켈, 평화·화합 강조…트럼프, 참배도 안해 디발라 11.12 7
1425 美압박에 원유 증산한다던 사우디 "12월부터 50만배럴 감산" 디발라 11.12 7
1424 호주, '딸기 속에 바늘 숨긴' 용의자 체포…50대 여성 이야기꾼 11.12 9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72P
칠성운영자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32P
칠성운영자
1200 메모리카드(A7) - (123-11675)
칠성운영자
2000 A/F 좌철스프링노트 (107-11051)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