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넌 직원이잖아"라는 지적에 이방카 "난 대통령의 딸"

△7월 26일 미국 일리노이주 철강도시 그래닛시티에서 트럼프 이방카(왼쪽) 백악관 고문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가 방약무인한 태도로 백악관 직원들과 갈등을 빚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미국시간) 논란 속에 출간된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국장의 신간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에서는 대통령의 수석 전략가이자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븐 배넌 전 백악관 고문과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이 언성을 높이며 싸운 정황이 자세히 묘사돼 있다.

이날 싸움은 배넌이 라인스 프리버스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이방카도 백악관의 다른 직원과 똑같은 취급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일어났다. 배넌 전 고문은 이방카를 향해 “너는 빌어먹을(godamn) 직원이다”라고 소리를 질렀고 이방카는 “나는 직원이 아니다. 직원이 될 생각도 없다”며 받아친 뒤 “나는 대통령의 첫번째 딸(first daughter)”라고 응수했다.












한국에도 대통령의 딸이 몇 있었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87 마윈, 中정부 규제 작심비판.. "정부는 정부 일만" 이야기꾼 09.18 42
1286 "5천억 전용기, 카타르 군주 선물 맞다"..에르도안 직접해명 이야기꾼 09.18 45
1285 [도산 안창호함]에 불편한 일본 댓글+1 비욘세♥ 09.18 35
1284 美부녀자 4명 연쇄살인범 잡고 보니, 순찰대원.."5번째 희생자 찾다 덜미" 이야기꾼 09.18 34
1283 AP "美우주군 창설 비용, 첫 5년 동안에만 14조6000억원" 이야기꾼 09.18 44
1282 미국 허리케인 예보 그레이드 비욘세♥ 09.17 38
1281 태풍 '망쿳', 中도 강타.. "광둥성 2명 사망, 홍콩 200명 부상" 이야기꾼 09.17 40
1280 마크롱, '일자리 없다'는 청년 푸념에 "길 건너면 널렸다" 이야기꾼 09.17 45
1279 '위기의 교황' 중국에 고개 숙여 더 궁지에 몰릴 듯 이야기꾼 09.17 28
1278 "트럼프 책 '공포'에 나온 문재인..美 토크쇼에서도 주목" 이야기꾼 09.17 21
1277 美 플로렌스 '열대성 저기압' 강등.."치명적 홍수위협 지속" 이야기꾼 09.17 34
1276 한국, 中 네티즌이 뽑은 비우호 국가 5위…1위 호주 최미수1 02.06 42
1275 '물폭탄' 허리케인 美 노스캐롤라이나 강타…"재앙적 폭우 예상" 이야기꾼 09.14 42
1274 “디즈니-폭스 빅딜은 ‘머독 제국’ 승계과정의 일환” 솔바람2 09.13 107
1273 나이키 광고 하나가 미국 사회를 둘로 나누고 있다 이야기꾼 09.12 5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1 명
  • 오늘 방문자 1,467 명
  • 어제 방문자 2,525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890,074 명
  • 전체 게시물 25,460 개
  • 전체 댓글수 7,159 개
  • 전체 회원수 2,33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