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넌 직원이잖아"라는 지적에 이방카 "난 대통령의 딸"

이야기꾼 0 357
△7월 26일 미국 일리노이주 철강도시 그래닛시티에서 트럼프 이방카(왼쪽) 백악관 고문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가 방약무인한 태도로 백악관 직원들과 갈등을 빚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미국시간) 논란 속에 출간된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국장의 신간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에서는 대통령의 수석 전략가이자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븐 배넌 전 백악관 고문과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이 언성을 높이며 싸운 정황이 자세히 묘사돼 있다.

이날 싸움은 배넌이 라인스 프리버스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이방카도 백악관의 다른 직원과 똑같은 취급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일어났다. 배넌 전 고문은 이방카를 향해 “너는 빌어먹을(godamn) 직원이다”라고 소리를 질렀고 이방카는 “나는 직원이 아니다. 직원이 될 생각도 없다”며 받아친 뒤 “나는 대통령의 첫번째 딸(first daughter)”라고 응수했다.












한국에도 대통령의 딸이 몇 있었지.

0 Comments


한국 밀크 복사용지 80g A4 (1Box)
칠성운영자
순찰시계용지
칠성운영자
대원 포맥스 1T 90x120 백색
칠성운영자
5000 점보A/F스프링노트(107-1096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