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한국, 中 네티즌이 뽑은 비우호 국가 5위…1위 호주

최미수1 0 166 02.06 01:00
한중 간 사드( 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여파로 한국은 중국 네티즌이 뽑은 ‘올해 중국에 가장 우호적이지 않은 나라’ 5위를 차지했다.

27일 중국 관영 환추스바오는 지난 25일부터 자체 진행한 ‘올해 중국에 가장 우호적이지 않은 나라’ 여론 조사 결과, 호주가 전체 14441표 중 59%(8589표)를 받아 1위를 차지했고, 인도가 14%(1967표), 미국이 11%(1572표), 일본이 9%(1306표), 한국 4%(566표)의 표를 받아 2~5위를 기록했다.

이 같은 결과는 중국내 호주에 대한 반감이 증폭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최근들어 중국이 호주 내정에 관여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져 맬컴 턴불 호주 총리 등 정치인들이 반중 행보를 보이면서 양국 관계가 급속히 악화됐다. 이밖에 호주 정부가 친미 행보를 보이고,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으로 중국과 대립각을 세운 것에 이런 결과에 일조한 것으로 분석됐다.

인도에 대한 여론이 악화된 이유는 지난 6~8월 중국과 인도 간 73일간의 국경 대치 상황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 스인훙 교수는 “중국 국민은 세계 일부 다른 국가 국민보다 미국에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감정을 갖고 있다"면서 "미국이 비우호적인 국가 순위 3위를 차지하는 것은 이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스 교수는 다만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새 국가안보전략보고서에서 중국은 경쟁국으로 명시하면서 중국내 대미 여론은 악화됐다고 덧붙였다.

사드 갈등 여파로 한국에 대한 여론도 한때 크게 악화됐다. 그러나 이번 순위에서 한국이 5위를 차지한 것은 한중 양국이 해당 갈등을 봉합하기로 한 결정과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으로 반한 여론이 일부 개선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스 교수는 “중국 뉴스독자들의 기억력이 짧기 때문에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현 시점에서 국제정세 대한 중국 국민의 태도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1227_0000187941&cID=10101&pID=10100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38 피범벅 수술복 공개한 의사 이야기꾼 14:36 2
1437 아베 여론전 영향?…NHK조사, 日국민 69% "징용판결 납득못해" 디발라 10:08 9
1436 [이슈 컷]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타면 공짜 맥주를 주는 도시 디발라 10:06 8
1435 무디스 "내년 글로벌 신용여건 악화…성장 둔화·위험 증가" 디발라 10:04 6
1434 베트남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비준…11개 회원국중 7번째 디발라 10:01 4
1433 금기시 되던 이름, '아돌프'의 족쇄 풀리나...자녀이름으로 등장 디발라 09:58 7
1432 뉴욕증시, 유가·달러·애플 악재…다우 2.32% 급락 마감 디발라 09:54 7
1431 국제유가 60달러 붕괴···트럼프 “사우디, 바라건대 감산 않을 것 디발라 09:52 6
1430 잠잠하던 가자지구 다시 '충돌'…네타냐후 급거 귀국 디발라 11.12 8
1429 아직도 강력한 '너의 이름은' 관광증대 효과 디발라 11.12 10
1428 지진이 바꾼 선택 ‘타이니 하우스’…“삶과 생활에 의문을 느낄 때” 디발라 11.12 10
1427 알리바바, 광군제 하루매출 35조원 '사상최대' 디발라 11.12 8
1426 마크롱·메르켈, 평화·화합 강조…트럼프, 참배도 안해 디발라 11.12 7
1425 美압박에 원유 증산한다던 사우디 "12월부터 50만배럴 감산" 디발라 11.12 7
1424 호주, '딸기 속에 바늘 숨긴' 용의자 체포…50대 여성 이야기꾼 11.12 9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72P
칠성운영자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32P
칠성운영자
1200 메모리카드(A7) - (123-11675)
칠성운영자
2000 A/F 좌철스프링노트 (107-11051)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