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호주 배낭여행객들, 정체불명 가루 흡입 '죽을 고비'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호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멀미약 성분 가루약을 마약으로 착각해 과다 복용했다가 죽을 고비를 넘겼다.

3일(현지시간) 웨스트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프랑스·독일·이탈리아·모로코 국적의 20대 배낭여행객 9명은 전날 빅토리아파크의 숙소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흰색 가루약을 코로 과도하게 흡입한 뒤 정신을 잃었다.

다른 숙박객의 신고로 피해자 전원이 병원으로 이송돼 적절한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하지만 이들 중 3명은 아직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국적의 피해자 시모네에 따르면 이들은 숙소로 잘못 배달된 택배에서 흰색 가루를 발견했다. 이들은 흰색 가루를 코카인이라고 지레짐작하고 9등분으로 나눠 흡입했다가 변을 당했다.

 

 

 

 

 

그래서 조상들이 주운 건 먹지 말라고 했잖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16 자폐증 아들 가방 속에 '녹음기' 넣어 학교 보냈더니 이야기꾼 04.25 11
1115 日 "독도 디저트 남북만찬서 빼라"…남의 잔치 '감놔라 배놔라' 이야기꾼 04.25 9
1114 외교부 "토론토 차량돌진 우리국민 1명 중상 확인" 이야기꾼 04.24 20
1113 부시 여사 장례식 함께 한 4명의 전 대통령 사진 화제 이야기꾼 04.23 18
1112 김정남 이어 하마스까지..말레이, 잇단 외국요인 암살에 당혹 이야기꾼 04.23 19
1111 "앗, 실수"..도이체방크, 엉뚱한 계좌에 37조원 송금 댓글+2 이야기꾼 04.20 50
1110 미 로메인상추 공포 확산.."썰어서 판매된 제품 즉각 폐기해야" 이야기꾼 04.18 55
1109 日고이즈미 "아베, 오는 6월 총리직 사임하지 않겠느냐" 전망 이야기꾼 04.16 72
1108 트럼프 찾는 '위기의 아베'.."미일 관계도 불투명" 이야기꾼 04.16 68
1107 '시리아 용병' 폭로한 러시아 기자, 의문의 추락사 이야기꾼 04.16 75
1106 서방, 러시아 의식한 1회성 시리아 공습..아사드 타격효과 의문 이야기꾼 04.14 67
1105 트럼프 "나와 김정은 간 만남이 지금 마련되고 있다" 비욘세♥ 04.13 73
1104 5년 포위 버틴 시리아 동구타 반군 "화학공격 결정타에 퇴각" 이야기꾼 04.12 72
1103 "시끄러워 못 살겠다" 민원에 네덜란드 '노래하는 도로' 퇴출 이야기꾼 04.12 59
1102 '데이 제로' 단수 위기, 세계의 댐들이 말라간다 이야기꾼 04.12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