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호주 배낭여행객들, 정체불명 가루 흡입 '죽을 고비'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호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멀미약 성분 가루약을 마약으로 착각해 과다 복용했다가 죽을 고비를 넘겼다.

3일(현지시간) 웨스트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프랑스·독일·이탈리아·모로코 국적의 20대 배낭여행객 9명은 전날 빅토리아파크의 숙소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흰색 가루약을 코로 과도하게 흡입한 뒤 정신을 잃었다.

다른 숙박객의 신고로 피해자 전원이 병원으로 이송돼 적절한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하지만 이들 중 3명은 아직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국적의 피해자 시모네에 따르면 이들은 숙소로 잘못 배달된 택배에서 흰색 가루를 발견했다. 이들은 흰색 가루를 코카인이라고 지레짐작하고 9등분으로 나눠 흡입했다가 변을 당했다.

 

 

 

 

 

그래서 조상들이 주운 건 먹지 말라고 했잖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