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호주 배낭여행객들, 정체불명 가루 흡입 '죽을 고비'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호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멀미약 성분 가루약을 마약으로 착각해 과다 복용했다가 죽을 고비를 넘겼다.

3일(현지시간) 웨스트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프랑스·독일·이탈리아·모로코 국적의 20대 배낭여행객 9명은 전날 빅토리아파크의 숙소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흰색 가루약을 코로 과도하게 흡입한 뒤 정신을 잃었다.

다른 숙박객의 신고로 피해자 전원이 병원으로 이송돼 적절한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하지만 이들 중 3명은 아직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국적의 피해자 시모네에 따르면 이들은 숙소로 잘못 배달된 택배에서 흰색 가루를 발견했다. 이들은 흰색 가루를 코카인이라고 지레짐작하고 9등분으로 나눠 흡입했다가 변을 당했다.

 

 

 

 

 

그래서 조상들이 주운 건 먹지 말라고 했잖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24 역사상 가장 많은 국가를 침략한 나라 비욘세♥ 14:35 17
1323 "손가락 자르고, 참수"…사우디 언론인 피살 과정 공개 이야기꾼 10.18 22
1322 미얀마서 전투기 잇따라 추락..조종사 2명·10세 소녀 사망 이야기꾼 10.16 21
1321 철군 30년 만에 아프간에 다시 드리운 러시아의 그림자 이야기꾼 10.16 10
1320 日자민당 "韓의원들 독도 방문 도저히 간과못해"..정부에 결의문 이야기꾼 10.16 17
1319 "14개월 아기 성폭행한 男, 산 채로 불태우자" 제안한 정치인 이야기꾼 10.13 81
1318 일본 '미투'의 상징, 이토 시오리는 울지 않는다 이야기꾼 10.13 34
1317 인니 정부 '희생자 수색작업 중단 선언' 시신 부패-전염병 우려 때문 이야기꾼 10.13 34
1316 日, F-35A 전투기 20대 추가 도입.."中 견제 방공능력 강화" 이야기꾼 10.13 29
1315 순백의 신부 등에 상처가.. 英 유지니 공주 왜? 이야기꾼 10.13 31
1314 임금불평등과 싸우는 요구르트회사 사장님 .. 최미수1 02.04 39
1313 다음 국왕이 여왕이 되는 유럽 국가들 최미수1 02.04 161
1312 100년래 최악 허리케인 '마이클' 美강타..세기 약해져 이야기꾼 10.11 45
1311 '동성결혼 지지 케이크' 거부 英 빵집주인 대법원 승소 이야기꾼 10.11 34
1310 '하루에 2억원 쇼핑' 英 해로드 백화점 '손 큰 사모님' 정체는 이야기꾼 10.11 32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26 명
  • 오늘 방문자 2,041 명
  • 어제 방문자 2,617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961,414 명
  • 전체 게시물 26,172 개
  • 전체 댓글수 7,227 개
  • 전체 회원수 2,34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