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결별 수순 밟는 김무성-유승민…바른정당 분당 초읽기

이야기꾼 0 677 2017.10.12 23:55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 9월 4일 의원총회에 참석해 김무성 의원 뒤를 지나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이 사실상 분당 수순을 돌입했다.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한 자강파에서 “자유한국당과 통합할 수 없다”고 반발하는 가운데, 통합파는 “일단 당을 나간 뒤 추후에 한국당과 합치자”는 등의 시나리오까지 나오고 있다.

한국당과의 통합 논의를 주도하는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12일 기자들을 만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당대당 통합’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면서도 “(자강파가 설득이 안 될 경우) 당 대 당 통합에 준하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언론인터뷰에서 바른정당 전당대회 후보 등록 마감 기간인 26일을 한국당과의 통합 마지노선으로 제시했다. 자강파에게 ”26일전에 우리는 합칠테니 너희가 결정하라“고 사실상 최후 통첩을 한 셈이다. 

 

 

 

 

 

 

아니 무슨 계략이 있는거지? 전혀 수를 알수가 없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70 문 대통령, 러시아 기립박수 부른 '인문학 연설' 이야기꾼 06.22 33
2269 아니 안철수 대표님~~~왜 몰래 들어와욬ㅋㅋㅋ뭐 잘못했나요???ㅋㅋㅋ 비욘세♥ 06.22 43
2268 검찰, '김재원 사건' 덮나? 조직적 회피 의혹 이야기꾼 06.22 29
2267 박근혜의 남자들 엇갈린 행보.. "난 친박 아냐" "불출마" 이야기꾼 06.22 21
2266 박관용 "한국당, 궤멸상태..외부인 데려와 수습 안돼" 이야기꾼 06.22 24
2265 이언주, 원내대표 출마선언.."여성 원내대표 탄생이 혁신" 이야기꾼 06.22 21
2264 대구 수돗물, 신종 환경 호르몬·발암물질 다량 검출에 '비상' 칼마시케시케시 06.22 24
2263 김재원 측 '음주운전 사건무마' 의혹에 "덕담건넨 것일뿐" 칼마시케시케시 06.22 119
2262 계파갈등만 표출된 빈손 의총..김무성 탈당 요구도 이야기꾼 06.21 31
2261 한국당, 5시간째 계파싸움..'김성태 사퇴' 격론 이야기꾼 06.21 32
2260 장세용 구미시장 당선인 "박정희 유물전시관 취소 검토" 이야기꾼 06.21 31
2259 바른미래 후보 '낙선 충격'에 뇌사..병문안 없는 지도부 이야기꾼 06.21 31
2258 '黨재건' 의총 열고서도.. 또 계파싸움 벌인 '친박 vs 비박' 이야기꾼 06.21 33
2257 지방선거 패배 홍준표, 오늘부터 변호사 활동 재개 이야기꾼 06.21 33
2256 우병우, 법원 나오다 “으아악” 비명 지른 이유 최미수1 02.06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