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유승민 "탈당한 남경필·김세연 유감스럽고 이해 안 돼"

5일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헌정회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강정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세연 의원의 탈당에 대해 "창당을 같이 한 동지로서 당 대표로서 유감스럽고 이해가 안되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10일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개혁 보수의 길을 끝까지 가겠다고 했던 약속을 저버리고 아무런 희망과 비전도 없는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은 분들은 더 힘을 내주길 바라고 저는 당 대표로서 어떤 일이 있더라도 끝까지 바른정당의 성공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걱정이 많겠지만 걱정만 해서 해결될 일은 없다. 몸으로 부딪히고 행동으로 돌파할 때 우리 앞에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과거 바른정당 창당에 앞장섰던 김세연 의원(왼쪽)과 남경필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철새를 바라보는 심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