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양치기 소년처럼 틀리고 또 틀려도.. 김어준의 사과는 없다

세월호 선원들이 고의로 이 배를 침몰시켰다고 주장하는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가 지난 12일 개봉했다. 방송인 김어준(50)씨가 제작한 영화다. 그가 제작한 다큐 영화는 벌써 세 번째. 박근혜 대통령을 뽑은 18대 대선을 부정선거라고 주장한 '더 플랜'과 이명박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을 추적한 '저수지 게임'이 이전 작품이다.

"사실을 교묘하게 비튼 음모론" "세월호 희생자를 모독하는 주장"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그는 굽히지 않았다. 네티즌들이 자유롭게 참여하는 국내 최대 인터넷 백과사전 '나무위키'에 올라온 김씨 항목에는 "김어준의 가장 큰 문제는 자신의 발언에 제대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틀렸더라도 '아님 말고' 식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라고 적혀 있다.

 

 

  • 거대한 뿌리14시간전

    조선은 스스로를 돌아봐라~! 이명박 박근혜때 니들이 쓴 기사를 다시 봐도 그런소리가 입밖에 나오는가?

    답글 442댓글 찬성하기30692댓글 비추천하기1611
  • 함양조기농구단15시간전

    기레기의 쓰레기 기사를 보니 짜증만 납니다 사과가 없는건 니들 언론이고 전정부였다 이런 쑈생키야

    답글 49댓글 찬성하기27929댓글 비추천하기1378
  • 럽퀸14시간전

    지치지도 않냐 어!!

    답글 39

 

 

 

 

 

 

 

 

 

 

 

 

 

"누워서 침뱉기"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

"아전인수" 

 

머 이런 단어가 생각나는 기사입니다. 

0 Comments


호랑이상패 (기념패,전역패,진급선물,호랑이패)
칠성운영자
무극사 연구노트 A4
칠성운영자
여행일기 다이어리 쇼핑리스트 체크리스트 일정표
칠성운영자
두성종이 우리한지 색한지(흰색)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