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앞으로 법적인 책임을 다할 것이며, 어떠한 사회적인 비난도 달게 받도록 하겠습니다”

비욘세♥ 0 191 04.16 13:22

대한항공 3개 노조 “조현민 전무 경영일선에서 즉각 사퇴하라”


15일 3개 노조 이례적으로 통합 성명 발표


조 전무 직원들에게 ‘갑질’ 사과 메일 보내 


“조현민 전무는 경영일선에서 즉각 사퇴하라.”

대한항공의 3개 노조인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 새 노동조합이 15일 이례적으로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물세례 갑질’의 당사자인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새벽 베트남 여행에서 급거 귀국한 조 전무는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사과했지만, 비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16일 대한항공 3개 노조쪽 설명을 들어보면, 3개 노조는 전날 밤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 논란에 대한 성명서’를 내어 “대한항공 3개 노동조합은 한목소리로 작금의 사태에 심히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 전무가) 연일 검색어 1위에 오르고, 속보가 끊이지 않는 경영층의 갑질 논란과 회사(대한항공) 명칭회수에 대한 국민청원 속에 일선 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해 온 2만여 명의 직원들조차 국민의 지탄을 받기에 이르렀다. 나아가 6만 가족들의 삶 자체가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영업이익 1조원의 호황에서도 낮은 임금상승과 저비용항공사(LCC)보다 못한 성과금을 받고 있다”며 “그럼에도 우리 직원들은 세계의 하늘을 개척하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다는 자부심을 갖고, 고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노력이 조현민 전무의 갑질 행동으로 무너졌고 자괴감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3개 노조는 대한항공 사명을 박탈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서 “2만여명 직원은 ‘대한항공’ 회사 명칭의 지속 사용을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대한항공 사명과 태극마크 로고를 변경해 달라’ ‘조현민 전무의 갑질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라는 내용의 청원이 게재됐다.

대한항공 3개 노조는 공동으로 △논란의 중심이 된 조현민 전무 경영일선에서 즉각 사퇴 △조현민 전무 국민뿐만 아니라 모든 직원에게도 진심 어린 사과 △경영층의 추후 재발 방지를 약속을 요구했다.

한편, ‘물세례 갑질’에 이어 욕설 음성까지 공개돼 논란의 중심에 선 조 전무는 15일 밤 9시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직원들에게 보냈다. 그는 “이번에 저로 인하여 마음에 상처를 받으시고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 전무는 “이번 일을 앞으로 더욱 반성하며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법적인 책임을 다할 것이며 어떠한 사회적인 비난도 달게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jjinpd@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marketing/840703.html#csidxa4c55e76b096535930bdb927aa75738 


결코 달지 않을것이다.다시 너의 죄와 대면하라..

그것이 이 모든 규율 위반에 엄중한 벌이다

64682ede00f0d1c2ddbe029926d66df0_1523852456_3853.gif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79 [Live 실황 중계] 최소 3년간, 전세계 모든 수험생이 기억해야 할 날짜 20180427 역사를 다시쓰는… 댓글+1 칼마시케시케시 07:49 144
2078 무소속 이정현 "윤창중 축소보도 요구, 사실 아냐" 이야기꾼 04.26 24
2077 경찰 "김경수 통신·계좌 영장 검찰이 기각"..검경 신경전 가열 이야기꾼 04.26 20
2076 김정은, 내일 군사분계선 4번 넘는다.. 점심엔 다시 북으로 댓글+1 이야기꾼 04.26 23
2075 '허위사실 유포' 최민희 前의원 2심서도 피선거권 박탈 이야기꾼 04.26 20
2074 2개 차로 점거한 의원들 차량 이야기꾼 04.25 14
2073 배현진, 수상 경력 '셀프 업그레이드' 논란 이야기꾼 04.25 14
2072 이국종의 돌직구 "이럴거면 국회에 왜 불렀나" 이야기꾼 04.25 12
2071 파로스 "회계법인에 금전출납장 보내고 파일은 즉시 삭제" 이야기꾼 04.24 18
2070 "제 상식으로 납득할 수 없다" 文대통령, 개헌 무산에 野 정조준 이야기꾼 04.24 18
2069 삼성, 세월호 조롱 '폭식 집회' 지원 의혹 이야기꾼 04.23 37
2068 드루킹 "노회찬 한 방에 날려버리겠다" 트윗 이야기꾼 04.23 18
2067 지지율 50% 민주당, 경선 흥행은 찬바람..풀뿌리선 공천잡음 여전 이야기꾼 04.23 105
2066 돌아온 이완구 "연탄가스처럼 슬며시" 당권 도전 포석 이야기꾼 04.23 20
2065 이완구 '이 기사를 기억하십니까' 이야기꾼 04.23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