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김문수 "같이할수도"에 안철수 측 "국정농단세력 뜬금없다"

이야기꾼 0 446
[연합뉴스TV 제공]

김 후보의 이번 발언은 박원순 후보의 지지율이 워낙 앞서가는 상황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이뤄져 일 대 일 구도가 형성돼야 비로소 경쟁할 여건이 갖춰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2등도 자신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던 김 후보의 지지율에 최근 변화가 감지되며 보수층 결집에 어느 정도 자신감이 붙으면서 안 후보와의 연대 이야기를 꺼낸 것이 라는 해석도 있다.

김 후보는 이날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위한 전제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라고 단서를 달았다.

그러면서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로 정치권에 입문한) 안 후보가 지금은 많이 중도화됐지만, 그런(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신념이 잘 형성돼 있지 않다"고 자신이 보수 지지를 받는 적임 후보임을 은근히 부각했다.

그동안 단일화 불가 입장을 유지해 온 안 후보 측은 김 후보의 이날 발언에 대해 "단일화 없이 끝까지 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문수 후보가 안철수 후보보다 10년 이상 선배인데, 차라리 그걸로 양보해 달라 하든가. 

0 Comments


심플한 남자 서류가방
검정색 스웨이드 겨울로퍼
부케레이스반팔탑
HRD 블루마운트 경량 남녀 백팩 캐주얼가방
PGA골프 슈즈백 신발주머니 블랙
체크 패턴 카우보이 모자
플로렌스 뉴욕숄더백 2019신상
남성샌들 가죽샌들
여성방한화
뒤끈 3굽 여성패딩부츠
벙어리장갑 스노우벙어리
딕피스트 학생백팩 DF918

한국 밀크 복사용지 80g A4 (1Box)
칠성운영자
순찰시계용지
칠성운영자
대원 포맥스 1T 90x120 백색
칠성운영자
5000 점보A/F스프링노트(107-1096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