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리더십-지지층 모두 잃은 한국당, 위기는 이제시작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6ㆍ13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 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18.6.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기는 이제 시작이다. 자유한국당이 6.13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에서 참패의 성적표를 안았다. 대구와 경북, 김천 재보궐을 지키며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부울경 라인을 통째로 내주며 지지 기반이 송두리채 흔들렸다. 가장 중요한 서울과 경기에서도 한국당 후보들은 민주당 후보에 이렇다 할 힘을 쓰지 못했다.

후보와 캠프가 아무리 애를 써도 중앙당이 아무런 기능을 하지 못했다. 당 대표가 지원유세를 오지 않았으면 한다는 우스개는 농담으로 소비하기엔 너무 뼈아픈 현실이었다. 좌충우돌 하는 사이에 영남 부동층이 대거 민주당쪽에 표를 던졌다. 수도권에선 탄핵국면 이후 돌아선 청장년층의 마음을 전혀 되돌리지 못했다. 각 캠프는 막판까지 맨발로 뛰었지만 대세를 뒤집기는 어려웠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탓하는 목소리가 높았던 것은 사실이지만 역대 어느 선거를 봐도 완전히 수평적 정치지형이 구현된 적은 없다. 상황에 맞는 선거전략을 채택하고 최선을 다할 뿐이다. 여당 후보들에게도 약점이 적잖았지만 한국당의 네거티브 싸움은 철저하게 캠프에 국한됐다. 페이스북 글 몇줄로 힘이 실릴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당 차원에서 무게를 더해준 싸움은 사실상 없었다.







세대들 마음을 못 잡으니.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61 한국당, 5시간째 계파싸움..'김성태 사퇴' 격론 이야기꾼 15:32 1
2260 장세용 구미시장 당선인 "박정희 유물전시관 취소 검토" 이야기꾼 15:02 5
2259 바른미래 후보 '낙선 충격'에 뇌사..병문안 없는 지도부 이야기꾼 14:57 8
2258 '黨재건' 의총 열고서도.. 또 계파싸움 벌인 '친박 vs 비박' 이야기꾼 14:55 9
2257 지방선거 패배 홍준표, 오늘부터 변호사 활동 재개 이야기꾼 14:48 12
2256 우병우, 법원 나오다 “으아악” 비명 지른 이유 최미수1 02.06 22
2255 더민주 추미애대표 임기 성료 눈앞 칼마시케시케시 06.20 32
2254 선거 전부터 민의는 이미 콜드게임을 선언했다 칼마시케시케시 06.20 29
2253 뇌물먹고 채용하고, 질문하면 씹어먹고...구본영씨 그렇게 살다 골로가요~ 칼마시케시케시 06.19 135
2252 제주도 난민 문제는 제주도지사 권한입니다 칼마시케시케시 06.18 36
2251 당해체 선언 직후 "김성태 물러나라"…내홍에 빠진 한국당 이야기꾼 06.18 35
2250 "이재명 당선시킨 여러분···" 유권자 비난한 낙선인사 이야기꾼 06.18 31
2249 "이재명 당선시킨 여러분···" 유권자 비난한 낙선인사 칼마시케시케시 06.18 32
2248 장진영 "낙선 후보들 빚더미…안철수 딸 보러 미국 갈 때인가" 이야기꾼 06.18 36
2247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이야기꾼 06.18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