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홍준표 "비양심적 의원 청산 못 해 후회…마지막 막말하겠다"

이야기꾼 0 506 06.16 20:34



기사 이미지왼쪽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른쪽은 홍준표 전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사이코패스·추한 사생활·친박 앞잡이"…당내 일부 의원 작심 비판
'페이스북 정치' 종료 선언…"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6일 작심하고 일부 한국당 의원들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을 우선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들을 청산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제작 최자윤,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홍 전 대표는 "내가 만든 당헌에서 '국회의원 제명은 3분의 2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조항 때문에 이를 강행하지 못하고 속 끓이는 1년 세월을 보냈다"고 당내 인적 청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며 당내 일부 의원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거친 표현을 동원해 '인적 청산 대상이 돼야 할 의원들'을 열거한 것이다. 

그는 우선 "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 추한 사생활로 더 이상 정계에 둘 수 없는 사람, 국비로 세계 일주가 꿈인 사람, 카멜레온처럼 하루에도 몇 번씩 변색하는 사람, 감정 조절이 안 되는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나아가 "친박(친박근혜) 행세로 국회의원 공천을 받거나 수차례 하고도 중립 행세하는 뻔뻔한 사람, 탄핵 때 줏대 없이 오락가락하고도 얼굴·경력 하나로 소신 없이 정치생명 연명하는 사람, 이미지 좋은 초선으로 가장하지만 밤에는 친박에 붙어서 앞잡이 노릇 하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들 속에서 내우외환으로 1년을 보냈다"며 "이런 사람들이 정리되지 않으면 한국 보수 정당은 역사 속에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전 대표는 "이념에도 충실하지 못하고 치열한 문제의식도 없는 뻔뻔한 집단으로 손가락질받으면 그 정당의 미래는 없다"며 "국회의원 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념과 동지적 결속이 없는 집단은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장 본질적인 혁신은 인적 청산"이라며 "겉으로 잘못을 외쳐본들 떠나간 민심은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동안 페이스북을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과 견해를 밝혀온 홍 전 대표는 "나는 이제 더 이상 말하지 않고, 이 말로 페이스북 정치는 끝낸다"고 선언한 뒤 "그동안 감사했다"고 글을 맺었다. 

















아, 이렇게 고생하신분인데. 진짜 내부에서는 인정못받고 외부에서만 인정받으시는..

Comments



LED 거실등/첼린지 거실 LED 150W
바스타임 욕실시계 B
욕실 미끄럼방지매트
도난방지형 모형CCTV 카메라
현대문풍지
십자가 벽걸이 원목 인테리어
빈티지 비행기 모형 1p
아델 소파 테이블
LED트리전구 200구 황색
원목 우드 2단 계단 화분받침대 (중) 60x21cm
원목 2단 서랍형 모니터 받침대
대형 세계지도 인테리어 벽시계

전산용지 A4 (9.3*11.7인치,홀미싱,연속용지)
칠성운영자
우편발송용라벨
칠성운영자
와이어제본링
칠성운영자
사장님 부장님을 위한 VIP용 눈부심 방지 클립 홀더 가죽 데스크패드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