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평론 / Politics

장진영 “낙선 후보들 빚더미…안철수 딸 보러 미국 갈 때인가”

칼마시케시케시 0 758 06.18 11:16

장진영 “낙선 후보들 빚더미…안철수 딸 보러 미국 갈 때인가”



 

바른미래당 창당 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당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장진영 최고위원. 2018.2.12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창당 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당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장진영 최고위원. 2018.2.12 
연합뉴스

서울시장 선거 낙선 뒤 미국으로 떠난 안철수 전 의원의 행보에 대해 바른미래당 내부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바른미래당의 서울 동작구청장 후보였던 장진영 변호사는 17일 지산의 페이스북에 ‘안철수 후보의 미국행을 개탄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역사의 어느 전쟁에서 패장이 패배한 부하들 놔두고 가족 만나러 외국에 가 버린 사례가 있습니까”라고 비판했다. 

장진영 변호사는 “몇 명인지 알 수도 없이 많은 우리 후보들이 전멸했다”면서 “당이 조금만 받쳐주었더라면, 아니 당이 헛발질만 안 했더라도 너끈히 당선될 수 있는 후보들이었는데, 그 많은 후보들 모두 실업자 신세가 되고 말았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설혹 떨어지더라도 선거비라도 보전받았을 후보들이 줄줄이 빚더미에 올라 앉아 망연자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렇게 힘든 후보들과 함께 눈물 흘리고 아파해도 모자랄 판에 따님 축하 외유라니요”라면서 “빚더미에 앉은 후보들은 안철수 후보의 외유할 형편이 부럽기만 하다고도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번 선거 패배에 대해서도 “아무 명분도 실익도 없는 노원, 송파 공천 파동은 후보들 지지율을 최소 5% 깎아먹었다”면서 “이기지도 못할 놈들이 자리싸움이나 하는 한심한 모습으로 비쳐졌다”고 비판했다. 또 “선거 후반 뜬금 없고 모양도 구린 단일화 협의는 또 다시 지지율을 최소 5% 말아먹었다”면서 “안철수 후보가 단일화에 목매는 모양새를 보인 것은 돌이킬 수 없는 패착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두 가지가 참담한 결과를 만들었는데 안철수 후보가 이와 무관하다 말할 수 있나”라면서 “안철수 후보는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고 했는데 진정 그렇게 생각한다면 지금 외유할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구청장 후보인 저도 낙선인사를 시작했다. 최소 열흘 정도는 하려고 한다. 지지해주신 분들 눈빛을 잊지 못해 낙선인사라도 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면서 “안철수 후보가 이 시점에 미국에 간 것은 또 다시 책임을 회피하는 지도자의 이미지를 보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동지와 함께 울고 웃는 지도자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 글이 화제가 되자 장진영 변호사는 3시간 뒤 “글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일부에서 글 쓴 의도를 물으니 답하겠다”면서 “2000명가량의 낙선자들이 울분을 삼키고 있다. 누군가는 그들을 위로하고 대변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다시 글을 남겼다.

이어 “99%라는 사상 최악의 낙선율을 기록한 2000명의 낙선자들은 망연자실한 가운데 대장의 미국행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안철수 후보 또는 당에게 흠이 된다? 우리에게 흠집날 뭔가라도 남은 게 있나? 한국당에서는 당 해체 목소리가 나오는데 한국당보다 더 폭망한 우리 당에서 무릎을 꿇기는커녕 안철수 후보가 미국으로 가 버린 데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보고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런 잘못된 행동에 쓴 소리 한 마디 안 나오면 바른미래당은 정말 희망이 없다 안 하겠나”라면서 “뭣이 중헌지를 분간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장진영 변호사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얼굴을 알렸고,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정치에 입문했다. 국민회의, 국민의당을 거쳐 바른미래당에 합류했다.

안철수 전 의원은 지난 15일 딸의 박사학위 수여식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떠나 오는 19일쯤 귀국할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618500007#csidx28d244daba2518492c0e8b2c820f202 onebyone.gif?action_id=28d244daba2518492c0e8b2c820f202 


마리 앙투와네뜨랑 안철수, 박근혜씨를 비교하시는 분들을 간혹 보는데, 마리 앙투와네뜨는 당시 세계 최강대국 오스트리아의 공주로 태어나 역시 태양왕의 후광이 빛나는 프랑스의 왕비로 산 

레알 역사상 찾아보기도 힘든 '로열패밀리'의 비단길, 꽃길만 걸은 사람이죠.


그런 마리 여사도 죽을땐 순식간에 머리가 하얗게 셀 정도로 현실을 깨달았습니다만... 


선거만 끝나면 토낄 생각부터 하는건 둘째치고, 그럴 돈은 대체 어디서 나는 건지 출처 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28 집단탈북 지배인 허강일 "국정원, 동남아에 식당차려준다 회유" 이야기꾼 07.15 34
2327 박찬종 “‘폭망’ 한국당, 내 개혁안 안 받으면 ‘완망’” 비욘세♥ 07.13 153
2326 김성태, 계파 전쟁 선언.."친박, 기고만장 두고 볼 수 없어" 비욘세♥ 07.13 132
2325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에 첫 여성..적폐수사 지휘부 유임(종합) 비욘세♥ 07.13 43
2324 국군·미군 유해 68년만에 고국 귀환..한미 상호봉환 행사 비욘세♥ 07.13 37
2323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69%..한국당·정의당 10% '동률'(종합)...표본오차 감안하면 여전히 [70%박스권… 비욘세♥ 07.13 40
2322 문희상 "개혁·민생입법 책임 정부여당 첫번째, 야당 탓 안된다" 비욘세♥ 07.13 40
2321 안상수 "비대위원장에 당협위원장 거취 일임 고려하겠다" 비욘세♥ 07.13 39
2320 류여해 "사실 나는 홍준표 코스프레하다 망가진 것" 최미수1 02.06 38
2319 미국으로 출국하는 홍준표 댓글+1 이야기꾼 07.11 76
2318 “내 아들 국정원 채용탈락 이유 대라” 김병기 의원 ‘갑질’ 의혹 댓글+2 비욘세♥ 07.11 179
2317 이건 좀 오바...문재인 대통령 사인폰 출시 댓글+1 칼마시케시케시 07.11 109
2316 의미부여 쩝니다...걍 안해도 될 일이라 안하는거에요. 경기도청 명찰논란 비욘세♥ 07.10 29
2315 "야당을 혁신하고 새롭게 재편하려고 하는 열정이 느껴지면 국민도 이렇게 장난스럽게 응모 안 한다” 자유당 비… 비욘세♥ 07.10 57
2314 신지예, ‘문재인 재기’ 논란 “女 당한것 비해 비해 그렇게 큰일 아니다” 비욘세♥ 07.10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