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칠성상회
  • 북마크
  • 접속자 72
  • 새글
  • 추천 태그

영화

하녀 (1960) 下女 The Housemaid

3,593 2011.03.03 15:21

별점

  • - 별점통계:
  • - 평점 : 0점 (0명 참여)

짧은주소

본문

하녀 

 

하녀 (1960) 下女 The Housemaid

요약정보 스릴러 | 한국 | 111 분 | 개봉 2010-06-03 |  
제작/배급 (주)미로비젼(배급)
감독  김기영
출연  김진규 (동식 역),  주증녀 (동식 아내 역),  이은심 (하녀 역),  엄앵란 (조경희 역),  안성기 (창순 역) 


113A0510ADCCDB349A21F5


오랜 만에 시간을 내서 김기영 감독의 "하녀"를 다시 보았다. 2010년 전도연과 이정재 주연의 "하녀"를 본 후 원작의 느낌이 어떠한지 궁금하였는데, 어쩌다 기회가 되어 감상을 할 수 있었다.

"하녀"는 1960년대 그때 당시 한국의 시대상을 담고 있다. 지금은 많이 사라졌는데 그때 당시에는 회사가 개인 생활을 통제할 정도로 엄격했고 공동으로 기숙사 생활을 했으며 그때 시대에 맞게 딱딱하고 엄격했으며 대사 하나에도 나라를 위해 일해야 한다며 산업화의 분위기를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방직 공장은 그때 당시 고등학교를 졸업한 여자에게는 선망의 직장이었다. 지금으로 치면 대학을 졸업한 여자들이 증권회사나 금융업 쪽으로 선호하는 것과 유사할 것이다. 영화 처음에 방직기가 쉴새없이 돌아가는 모습은 당시가 급격한 산업화 시기이며 동시에 실로 천을 짜듯이 이후에 주인공들의 운명이 펼쳐 질 것이라는 암시가 된다. 게다가 방직기는 영국의 산업화에서 그 주역을 담당하지 않았던가.
 

14404110ADCCDF7F187D78



남자 주인공은 피아노 강사이다. 부인과 애 둘을 가진 말끔한 "신사"로 그때 당시 사회에 갓 발 디딘 엘리트 그룹의 상징일 것이다. 아들은 어린 시절의 안성기씨가 맡았다. 딸은 영화 속에서 다리를 잘 못 쓰는 역할로 나오는데, 아마도 이 설정은 남자 주인공의 모성적 결핍을 의미하지 않을까 싶다. 겉으로 번듯하면서 부인과 아내가 있지만 모성적인 결핍이 있었기에 오히려 여자에게 딱딱한 존재, 그래서 "하녀"에게 휘둘리게 되는 주인공의 미래를 암시할 것이다.

이제 막 산업화를 시작한 한국에서, 바쁘게 뛰는 사람들이 열심히 살고 있는데 무슨 사건이 생기겠는가. 하지만 이 영화는 철저한 인과율을 가지고 있으니, 비록 유부남에게 연정을 품은 여공이지만 그 순수한 마음은 아름다울진데, 남자 주인공은 그것을 아주 매정하게 짓밟아 버린다. 도덕과 윤리 관점에서, 남자 주인공은 그러한 접근에 대해서 매우 가식적인 혐오감을 표출하게 된 것이다. 바로 여기서 인과율이 어긋났고 남자 주인공은 매우 처절한 상황에 이른다.  자고로 여자에게 상처주고 잘되는 남자 없다 했던가.



이 영화는 대사가 재미있다. "일러버릴테야" "이러지 말란 말야" "조국과 민족 앞에서 부끄러운 짓을 말자구" 마치 도덕책을 읽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그때 당시 정부의 언어 사용 규칙을 잘 따르고 있다. 어린 시절 안성기씨를 보는 재미도 있고 도전적인 여공 역에 나온 엄앵란 씨를 보는 재미도 있다. 게다가 연극과 흡사할 정도로 과장된 연기를 보이는 것도 재미 중 하나일 것이다.

 

 

 

0
좋아요!
0
좋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32건 1 페이지
제목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8.01.18 46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8.01.17 30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8.01.16 47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8.01.15 56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8.01.15 55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8.01.07 55 0 0
마루 아이디로 검색 2010.07.11 3,055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7.12.24 153 0 0
마루 아이디로 검색 2010.04.03 3,464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7.12.18 122 0 0
우쿄 아이디로 검색 2011.11.01 2,835 0 0
우쿄 아이디로 검색 2011.09.04 2,433 0 0
샤드s 아이디로 검색 2010.01.10 3,253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7.11.29 281 1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7.11.28 277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7.11.26 394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7.11.26 445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7.11.26 253 0 0
만두하이 아이디로 검색 2012.02.16 2,872 0 0
영화광 아이디로 검색 2017.11.20 35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