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10만 달러 찍는다" 나랏돈으로 비트코인 산 대통령의 최후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엘살바로드 미사타에서 열린 중남미 비트코인·블록체인 컨퍼런스 폐막식에서 ‘비트코인 도시’ 건설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1.11.20 미사타 로이터 연합뉴스

40세 대통령의 ‘비트코인 신봉’

부켈레 대통령은 새해 2022년 비트코인과 관련한 6가지 예측을 내놨다. 비트코인 가격이 10만 달러까지 오르고, 올해 2개 국가가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금까지는 엘살바도르가 유일하지만,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하는 국가가 늘어난다면 비트코인 가치는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 것이다.

부켈레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미사타에서 열린 중남미 비트코인·블록체인 컨퍼런스 폐막식에서 남동부 해안도시 라우니온에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할 것이며, 도시 건설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인근 콘차과 화산에서 이름을 따온 화산 채권을 발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기 영합 대통령이 어떤지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자국에서 전혀 어찌 할 수 없는 화폐를 저렇게. 

0 Comments

손맛사이언스 똑똑한 투석기
칠성운영자
옥스포드 리필블록 180pcs(RP-180D)
칠성운영자
댄싱베어편지지(16개)
칠성운영자
단추 편지봉투 빈티지 편지지 봉투 세트 크라프트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