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칠성상회
  • 북마크
  • 접속자 71
  • 새글
  • 추천 태그

유머

맞선 이야기.txt

47 2018.01.14 04:01

짧은주소

본문

내나이 36살 법적 처녀임은 물론이고




생물학적으로도 처녀이다




학교도 S대 나왔고




직장도 좋은곳으로 잡아서 무척 안정적이지만...






키작고 뚱뚱해서...




남자가 주위에 한번도 없었다...




난 결혼하고 싶은데...






30대에 접어들면서 많은 선을 봤고..




모두 한시간짜리 남자들이었다..




대부분이 차도 마시는둥 마는둥..




시계만 그리고 핸드폰만 보다가 가는 남자들이 대부분..






어제도 선을 봤는데..




남자가 한시간이나 늦게 나왔다..




그런데.. 이남자.. 매너와 교양은 전당포에 저당 잡힌거 같았다..






최소한 선자리엔 정장차림




아니 최소 깔끔하게 와야하는데..




찢어진 청바지에 청자켓..




그래도 36살이란 내 나이 때문에 굽히고 들어갔다..






이 남자 다른 남자와는 달랐다..




오자마자 밥이나 먹으러 가잔다..




밥먹으러 가서 얘기를 나눴다..






근데 매너 교양 뿐만 아니라.. 상식도 없고..




한마디로 무식했다.. 그래도 어쩔수 없다..




난 36살 노처녀.. 이 남자는 그나마 나와 많은 시간을 보내 주었다..






밥을 먹고..




술을 마시러 갔다..




가장 오래 만난 남자고 같이 단둘이 술을 마신 첫 남자다..






취기가 조금 올랐을때..




이 남자 "전문대도 괜찮겠냐??" 이러는 거다..






전문대라....




학벌이 결혼과 무슨 상관이랴...




"네.. 괜찮아요.."






그 남자 다시한번 "진짜..




진짜.. 전문대도 괘찮겠어??"




난 웃으면서...




"괜찮아요.. 전문대도..




그게 무슨 상관인가요..."






그러자.. 그남자..




내 젖을 마구 문대는 것이다...

0
좋아요!
0
좋아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455건 1 페이지
제목
우원재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0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0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0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0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우원재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김슬기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
우원재 아이디로 검색 2018.01.22 4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