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Humor

맞선 이야기.txt

우원재 0 248 01.14 04:01

내나이 36살 법적 처녀임은 물론이고




생물학적으로도 처녀이다




학교도 S대 나왔고




직장도 좋은곳으로 잡아서 무척 안정적이지만...






키작고 뚱뚱해서...




남자가 주위에 한번도 없었다...




난 결혼하고 싶은데...






30대에 접어들면서 많은 선을 봤고..




모두 한시간짜리 남자들이었다..




대부분이 차도 마시는둥 마는둥..




시계만 그리고 핸드폰만 보다가 가는 남자들이 대부분..






어제도 선을 봤는데..




남자가 한시간이나 늦게 나왔다..




그런데.. 이남자.. 매너와 교양은 전당포에 저당 잡힌거 같았다..






최소한 선자리엔 정장차림




아니 최소 깔끔하게 와야하는데..




찢어진 청바지에 청자켓..




그래도 36살이란 내 나이 때문에 굽히고 들어갔다..






이 남자 다른 남자와는 달랐다..




오자마자 밥이나 먹으러 가잔다..




밥먹으러 가서 얘기를 나눴다..






근데 매너 교양 뿐만 아니라.. 상식도 없고..




한마디로 무식했다.. 그래도 어쩔수 없다..




난 36살 노처녀.. 이 남자는 그나마 나와 많은 시간을 보내 주었다..






밥을 먹고..




술을 마시러 갔다..




가장 오래 만난 남자고 같이 단둘이 술을 마신 첫 남자다..






취기가 조금 올랐을때..




이 남자 "전문대도 괜찮겠냐??" 이러는 거다..






전문대라....




학벌이 결혼과 무슨 상관이랴...




"네.. 괜찮아요.."






그 남자 다시한번 "진짜..




진짜.. 전문대도 괘찮겠어??"




난 웃으면서...




"괜찮아요.. 전문대도..




그게 무슨 상관인가요..."






그러자.. 그남자..




내 젖을 마구 문대는 것이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9076 덜렁이 댕댕이~ 1수ty연2 16:54 9 0 0
9075 놀라는 러블리즈 후랄레스1 07:31 20 0 0
9074 물고기 엄마.. 물고기 밥주기~ 웃음보따리 2013.06.27 605 0 0
9073 (IU TV) 가온차트 아이유 후랄레스1 02:47 22 0 0
9072 친구 살리는 중 후랄레스1 04.20 24 0 0
9071 배에 왕자 만드는 최고의 기구... 웃음보따리 2013.07.02 502 0 0
9070 사자 증명사진 찍기 웃음보따리 2013.06.27 790 0 0
9069 원숭이 총위에 걸터 앉아서.. 웃음보따리 2013.06.28 554 0 0
9068 과학자 이름 디자인 칠성운영자 2013.06.27 640 0 0
9067 야한광고 best! 댓글+1 비욘세♥ 04.20 56 1 0
9066 섹시한 코피 웃음보따리 2013.06.27 850 0 0
9065 조폭 매형 위해 보복 나선 처남 이야기꾼 04.20 22 0 0
9064 물맛이 꿀맛이군아~냥이~ 1수ty연2 04.20 18 0 0
9063 어디가 아프니... 강쥐야.. 웃음보따리 2013.06.26 483 0 0
9062 스타킹 성애자 헬현씨.jpg 후랄레스1 04.20 34 0 0
9061 갓길운전자의 최후 후랄레스1 04.20 115 0 0
9060 오늘도 냥이는 어항을 좋아해~ 1수ty연2 04.19 24 0 0
9059 둘이 찐한 키쭈를 나눴구나~ 설치류와 배암~ 웃음보따리 2013.06.27 783 0 0
9058 77단의 비밀 이야기꾼 2014.09.24 377 1 0
9057 몸매 완벽한 쇼호스트 (CJ 오쇼핑) 후랄레스1 04.16 2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