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Humor

"귀신 씌었다" 美대사관 차량 돌진 공무원 정신과 치료 전력

이야기꾼 0 565 2018.06.08 14:03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 차량 출입문에 승용차 한 대가 돌진, 철제 게이트를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과학수사대원들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미국 대사관으로 차를 몰고 돌진해 경찰에 체포된 여성가족부 공무원은 과거 과대망상증으로 정신과 치료 전력이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공무원은 경찰조사에서 “당시 제정신이 아니었고 귀신에 씌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7일 오후 7시 22분쯤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자신이 운전하던 그랜저 승용차로 들이받은 혐의(특수재물손괴)로 여성가족부 소속 공무원 윤모(47)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한 여성 B씨를 조수석에 태운 채 서울시청에서 광화문방향 4차로 도로의 2차선을 달리다가 갑자기 운전대를 꺾어 속도를 높인 뒤 미국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았다. 광화문 KT빌딩까지는 B씨가 운전했지만 미국 대사관 앞으로 나오기 전 윤씨가 자신이 운전하겠다고 우겨 교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은 B씨 소유의 것으로,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여성가족부의 법률자문을 맡고 있는 사람이었다.

경찰 조사에서 윤씨는 “당시 제정신이 아니었고 귀신에 씌었다”면서 “미국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들어가 망명신청을 하면 미국에 갈 수 있겠다는 망상이 생겼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 이거 웃을 수도 없고. 

Comments



심플한 남자 서류가방
검정색 스웨이드 겨울로퍼
부케레이스반팔탑
HRD 블루마운트 경량 남녀 백팩 캐주얼가방
PGA골프 슈즈백 신발주머니 블랙
체크 패턴 카우보이 모자
플로렌스 뉴욕숄더백 2019신상
남성샌들 가죽샌들
여성방한화
뒤끈 3굽 여성패딩부츠
벙어리장갑 스노우벙어리
딕피스트 학생백팩 DF918

한국 밀크 복사용지 80g A4 (1Box)
칠성운영자
순찰시계용지
칠성운영자
대원 포맥스 1T 90x120 백색
칠성운영자
5000 점보A/F스프링노트(107-1096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