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Humor

"귀신 씌었다" 美대사관 차량 돌진 공무원 정신과 치료 전력

이야기꾼 0 119 06.08 14:03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 차량 출입문에 승용차 한 대가 돌진, 철제 게이트를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과학수사대원들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미국 대사관으로 차를 몰고 돌진해 경찰에 체포된 여성가족부 공무원은 과거 과대망상증으로 정신과 치료 전력이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공무원은 경찰조사에서 “당시 제정신이 아니었고 귀신에 씌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7일 오후 7시 22분쯤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자신이 운전하던 그랜저 승용차로 들이받은 혐의(특수재물손괴)로 여성가족부 소속 공무원 윤모(47)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한 여성 B씨를 조수석에 태운 채 서울시청에서 광화문방향 4차로 도로의 2차선을 달리다가 갑자기 운전대를 꺾어 속도를 높인 뒤 미국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았다. 광화문 KT빌딩까지는 B씨가 운전했지만 미국 대사관 앞으로 나오기 전 윤씨가 자신이 운전하겠다고 우겨 교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은 B씨 소유의 것으로,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여성가족부의 법률자문을 맡고 있는 사람이었다.

경찰 조사에서 윤씨는 “당시 제정신이 아니었고 귀신에 씌었다”면서 “미국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들어가 망명신청을 하면 미국에 갈 수 있겠다는 망상이 생겼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 이거 웃을 수도 없고.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9311 콘 앞모습 유출 영상 비욘세♥ 16:38 4 0 0
9310 대학가 페미니즘 레전드 최미수1 02.06 3 0 1
9309 워킹 머신녀 최미수1 02.06 2 1 0
9308 18살차이 러브라인?…보기에도 민망한 예능프로의 짝짓기 이야기꾼 13:40 8 0 0
9307 "생활기록부 부정적 내용 정정해달라" 소송 낸 고교생 패소 이야기꾼 13:25 6 0 0
9306 섹시한 눈빛과 혀놀림 최미수1 02.06 7 0 0
9305 전과 다른 원피스 수영복의 매력 최미수1 02.06 7 0 0
9304 솔로와 커플 최미수1 02.06 8 0 0
9303 머리는 비둘기, 몸통은 물고기…바다서 건진 괴생명체 이야기꾼 06.17 26 0 0
9302 친구 SNS에 '결혼식' 글 보고…집 비운날 털어 이야기꾼 06.15 23 0 0
9301 "차 고장 났는데 경적 울려 화났다"…삽 휘두르고 주먹질 이야기꾼 06.15 24 0 0
9300 제이미 폭스, 성폭행 혐의 피소…"성기로 얼굴 때려" 댓글+1 이야기꾼 06.14 43 0 0
9299 사냥하는 물개.gif 후랄레스1 06.14 36 0 0
9298 함마질 잘하네 후랄레스1 06.14 36 0 0
9297 zzzzzzzzzzzzzzzzzzzzz 도비쳐우 06.14 45 0 0
9296 고양이 정비공 후랄레스1 06.13 110 0 0
9295 시트콤 NG가 가장 재밌는 씬으로 그냥 넘어간 장면 칼마시케시케시 06.12 40 1 0
9294 최고 시급 알바 최미수1 02.06 31 0 0
9293 퇴직금 200억 주는 '신'의 직장.JPG 최미수1 02.06 30 0 0
9292 꼬물꼬물 귀여운 솜사탕.. 후랄레스1 06.12 38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