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BMW자랑하다 사고내고, 회사 짤리고~

비욘세♥ 0 864 07.12 15:58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 가해자는 항공사 직원"



항공업계 "정차 차량 많아 위험 알텐데…가속 이해 안돼"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로 만든 일명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의 운전자가 공항진입도로의 사고 위험성을 잘 아는 항공사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사고가 발생한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2층 입구 앞 진입도로는 평소 승객과 짐을 싣고 온 택시나 승용차들이 상시 정차해 있는 곳이다.

이 때문에 안전 운행 속도가 40㎞ 이하로 제한되고 한국공항공사에서 진입 속도를 줄이려고 차선 간 안전봉을 설치하는 등 조치를 한 구간이다.  

기사 이미지[부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가해자인 BMW 운전자 정모(35) 씨는 항공사 직원으로 확인됐다.

사고 당일 같은 항공사 직원 1명과 외주업체 직원 1명을 태우고 자기 소유의 BMW를 몬 것으로 알려진다.

문제는 이런 공항진입도로 사정을 잘 아는 직원이 왜 해당 구간에서 과속했는지를 두고 이해할 수 없다는 공항직원들의 반응이 나온다. 

한 공항 상주직원은 "지리를 잘 알기 때문에 피할 수 있다는 자만심이었는지, 차를 자랑하려는 치기에 위험성을 순간 잊은 것이지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정 씨는 경찰에서 "앞을 잘 보지 못했다"면서 "동승자 1명에게 급한 볼일이 생겨 공항으로 데려다주면서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후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동승자 2명은 없었고 운전자만 있는 상황이었다. 

기사 이미지[부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인터넷에 공개된 BMW 블랙박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가해자를 엄벌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관련 청원이 16건이나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운전자와 동승자가 도로 위에서 카레이싱 하듯 과속했다"며 "죄의식 없이 순간적 희열을 즐겼고 (동승인들이) 사고 뒤 쓰러진 택시기사를 응급처치하지 않고 도주하기도 했다"고 적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한 BMW 차량 속도 측정 결과가 나오면 정 씨를 비롯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수사를 이유로 현재 취재 요청에는 응하지 않고 있다.  

기사 이미지[인터넷 캡처]



지난 10일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진입도로에서 BMW 차량이 손님의 짐을 내려주던 택시기사 김모(48) 씨를 치어 김씨가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저 택시기사분 깨어나실 때까지 니 차 팔아 그 가족 부양하렴...병수발도 니가 다 하고...

토낀 동승자들은 지옥이나 가버리셈

Comments



대용량 백팩
남자클러치백 맨스백
WA 레터링 마스크 공군방한모 9701 털모자
엔틱금강저 목걸이 펜던트
신도 코팅기 AL-2890
툴콘 미니온풍기 TP-800D 팬히터
신일 다용도 믹서기
계산기(SJC-508/TIMEBIRD)
스튜디오 쇼핑몰 천장 촬영
LED 거실등/첼린지 거실 LED 150W
바스타임 욕실시계 B
욕실 미끄럼방지매트
느릅나무(유근피)원액(추출액)
ROK MARINE CORPS 대한민국해병대패치 002
주물럭 쌀항아리 20kg
PS-400 접이식 TV스탠드거치대

호랑이상패 (기념패,전역패,진급선물,호랑이패)
칠성운영자
무극사 연구노트 A4
칠성운영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