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세상 보기 힘든 폼, 세상 치기 힘든 공

첫 태극마크 SK 박종훈

SK 언더핸드 투수 박종훈은 오버핸드는 물론이고 여느 잠수함 투수와도 다른 독특한 투구 동작을 갖고 있다. 와인드업 후 엉거주춤하게 상체를 숙인 뒤 튀어 오르는 듯이 공을 던진다. 공을 놓기 직전 오른손은 땅에 닿을 정도로 낮게 위치한다. 대다수 투수가 공이 위에서 아래로 꽂히는 반면 박종훈의 공은 밑에서 위로 치솟아 오른다. SK 제공 

SK 투수 박종훈(27)은 투구 폼이 무척 특이하다. 언더핸드 투수인 그는 손이 땅에 닿을 듯 말 듯 공을 던진다. KBO리그 투수를 통틀어 손에서 공을 놓는 릴리스 포인트가 가장 낮다. 하지만 그를 ‘정통’ 언더핸드 투수라고 부르긴 애매하다. 여느 잠수함 투수에 비해 투구 동작이 부자연스럽다. 와인드업 후 엉거주춤하게 몸을 숙인 뒤 갑자기 공을 던진다. 일본 프로야구는 물론이고 메이저리그에서도 보기 힘든 투구 자세다. 공을 던지다가 손이 땅에 긁힌 건 부지기수다. 군산상고 시절엔 투구 중 오른손이 찢어져 병원으로 달려간 적도 있다. 프로에 입단해서도 손이 땅에 심하게 긁혀 2군 경기 도중 교체되기도 했다.  


쩔어요 쩐빵!

Comments



스튜디오 쇼핑몰 천장 촬영
LED 거실등/첼린지 거실 LED 150W
바스타임 욕실시계 B
욕실 미끄럼방지매트
도난방지형 모형CCTV 카메라
현대문풍지
십자가 벽걸이 원목 인테리어
빈티지 비행기 모형 1p
아델 소파 테이블
LED트리전구 200구 황색
원목 우드 2단 계단 화분받침대 (중) 60x21cm
원목 2단 서랍형 모니터 받침대

호랑이상패 (기념패,전역패,진급선물,호랑이패)
칠성운영자
무극사 연구노트 A4
칠성운영자
여행일기 다이어리 쇼핑리스트 체크리스트 일정표
칠성운영자
두성종이 우리한지 색한지(흰색)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