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시끄러워 못 살겠다" 민원에 네덜란드 '노래하는 도로' 퇴출

한 주민은 현지 언론에 "미치는 줄 알았다. 집 밖에 앉아 있을 수도 밤에 잘 수도 없다"라고 전했다.

주민들은 일부 차량은 빨리 달리면 노래가 더 빨리 나오는지 알아보려고 의도와 달리 더 속도를 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결국, 지역 당국은 예상치 못한 부작용에 공식 개설 하루만인 지난 10일 두 손을 들었다.

지역 당국은 도로 안전과 함께 올해 '유럽의 문화 수도'로 선정된 북부 도시 레이우아르던의 홍보와 함께 도로 위의 새 페인트칠을 시험하기 위해 이 사업을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프리슬란트주의 한 대변인은 "아이디어는 좋았지만, 소음 때문에 잠을 잘 수 없다는 말들을 많이 했다"며 해당 지역은 적절치 않았다고 인정했다.

'노래하는 도로' 모습[출처: 더치뉴스 동영상 캡처]

 

 

 

 

 

 

 

한국도 없앴죠.

0 Comments


스튜디오 쇼핑몰 천장 촬영
LED 거실등/첼린지 거실 LED 150W
바스타임 욕실시계 B
욕실 미끄럼방지매트
도난방지형 모형CCTV 카메라
현대문풍지
십자가 벽걸이 원목 인테리어
빈티지 비행기 모형 1p
아델 소파 테이블
LED트리전구 200구 황색
원목 우드 2단 계단 화분받침대 (중) 60x21cm
원목 2단 서랍형 모니터 받침대

호랑이상패 (기념패,전역패,진급선물,호랑이패)
칠성운영자
무극사 연구노트 A4
칠성운영자
여행일기 다이어리 쇼핑리스트 체크리스트 일정표
칠성운영자
두성종이 우리한지 색한지(흰색)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