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시끄러워 못 살겠다" 민원에 네덜란드 '노래하는 도로' 퇴출

한 주민은 현지 언론에 "미치는 줄 알았다. 집 밖에 앉아 있을 수도 밤에 잘 수도 없다"라고 전했다.

주민들은 일부 차량은 빨리 달리면 노래가 더 빨리 나오는지 알아보려고 의도와 달리 더 속도를 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결국, 지역 당국은 예상치 못한 부작용에 공식 개설 하루만인 지난 10일 두 손을 들었다.

지역 당국은 도로 안전과 함께 올해 '유럽의 문화 수도'로 선정된 북부 도시 레이우아르던의 홍보와 함께 도로 위의 새 페인트칠을 시험하기 위해 이 사업을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프리슬란트주의 한 대변인은 "아이디어는 좋았지만, 소음 때문에 잠을 잘 수 없다는 말들을 많이 했다"며 해당 지역은 적절치 않았다고 인정했다.

'노래하는 도로' 모습[출처: 더치뉴스 동영상 캡처]

 

 

 

 

 

 

 

한국도 없앴죠.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17 하와이 하루 1262mm 비..美 최대 강우 기록 갱신 이야기꾼 04.26 17
1116 자폐증 아들 가방 속에 '녹음기' 넣어 학교 보냈더니 이야기꾼 04.25 12
1115 日 "독도 디저트 남북만찬서 빼라"…남의 잔치 '감놔라 배놔라' 이야기꾼 04.25 11
1114 외교부 "토론토 차량돌진 우리국민 1명 중상 확인" 이야기꾼 04.24 22
1113 부시 여사 장례식 함께 한 4명의 전 대통령 사진 화제 이야기꾼 04.23 20
1112 김정남 이어 하마스까지..말레이, 잇단 외국요인 암살에 당혹 이야기꾼 04.23 19
1111 "앗, 실수"..도이체방크, 엉뚱한 계좌에 37조원 송금 댓글+2 이야기꾼 04.20 58
1110 미 로메인상추 공포 확산.."썰어서 판매된 제품 즉각 폐기해야" 이야기꾼 04.18 58
1109 日고이즈미 "아베, 오는 6월 총리직 사임하지 않겠느냐" 전망 이야기꾼 04.16 83
1108 트럼프 찾는 '위기의 아베'.."미일 관계도 불투명" 이야기꾼 04.16 73
1107 '시리아 용병' 폭로한 러시아 기자, 의문의 추락사 이야기꾼 04.16 79
1106 서방, 러시아 의식한 1회성 시리아 공습..아사드 타격효과 의문 이야기꾼 04.14 72
1105 트럼프 "나와 김정은 간 만남이 지금 마련되고 있다" 비욘세♥ 04.13 76
1104 5년 포위 버틴 시리아 동구타 반군 "화학공격 결정타에 퇴각" 이야기꾼 04.12 74
열람중 "시끄러워 못 살겠다" 민원에 네덜란드 '노래하는 도로' 퇴출 이야기꾼 04.12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