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히로시마 쑥대밭 만든 '물폭탄' 360만 명 대피…27명 사망·47명 행방불명

이야기꾼 0 521 07.07 16:47
기사 이미지


일본 규슈 북부에서부터 히로시마, 오사카, 나라 등 중부지역까지 광범위한 지역에 사흘 째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면서 20여 명이 숨지고 50명 가까이가 행방불명됐습니다.

NHK는 오늘 오후 4시 현재 이번 폭우로 인해 27명이 숨지고 최소한 47명이 행방불명됐다고 전했습니다. 희생자의 절반 가량이 히로시마에서 나왔습니다. 산사태로 인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피해자들 상당수가 집으로 밀려든 토사에 매몰된 것이어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피해자는 더 늘 것으로 보입니다. 







허. 사망자수가 늘어났구나. 자연재해는 정말 무서워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69 ‘백신 독립’ 첫걸음 뗀 아프리카 디발라 11.18 5
1468 벽화로 마을 재개발 막아낸 96세 할아버지 사연 댓글+1 디발라 11.18 7
1467 [글로벌 돋보기] ‘눈덩이’ 인명피해…갈수록 ‘최악’인 ‘최악의 산불’ 디발라 11.18 5
1466 美·中 에이펙서 정면충돌… 사상 첫 공동성명 불발 디발라 11.18 5
1465 WP “CIA서 ‘사우디 왕세자가 카슈끄지 살해 지시’ 결론” 디발라 11.18 5
1464 트럼프 "中, 무역협상 긴 리스트 보내와…아직 받아들일수 없어" 댓글+1 디발라 11.17 19
1463 캐나다 우정공사, 각국에 캐나다행 우편발송 중단 요청 댓글+1 디발라 11.17 17
1462 '브렉시트 혼란 수습'…메이, 신임 장관 2명 임명 댓글+1 디발라 11.17 17
1461 CNN기자, 백악관 다시 출입한다..美법원 '출입정지 해제' 명령 댓글+1 디발라 11.17 14
1460 미국-사우디 심상찮다…카슈끄지에 기름값 불화까지 폭발 댓글+1 디발라 11.17 17
1459 고노 외무상 "개인청구권 미소멸"…아베 정권 입장 흔들 댓글+1 디발라 11.16 20
1458 페이스북, 가짜계정 15억개 삭제…증오콘텐츠·음란물도 솎아내 댓글+1 디발라 11.16 17
1457 독일·프랑스, 브렉시트 합의안 "재협상은 없다" 댓글+1 디발라 11.16 14
1456 美국경수비대, 국경 넘으려던 캐러밴이민자 10여명 첫 체포 댓글+1 디발라 11.16 11
1455 미국 강화유리컵 제조업체 “전 직원에 크리스마스 선물로 권총 한자루씩” 댓글+1 디발라 11.16 14


레트로 룩 비밀잠금식 다이어리
칠성운영자
불스윈 3in1 발수광택 유리세정크리너
칠성운영자
까칠이사무용크린골무
칠성운영자
현대오피스 열쇠보관함 72P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