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디즈니-폭스 빅딜은 ‘머독 제국’ 승계과정의 일환”

솔바람2 0 106 09.13 09:36


“디즈니-폭스 빅딜은 ‘머독 제국’ 승계과정의 일환” 기사의 사진

미디어 거물 루퍼트 머독(86· 사진 )은 왜 황금알을 낳는 거위 배를 갈랐을까. 머독이 14일(현지시간) 21세기폭스를 월트디즈니에 넘긴 배경을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세계 최대 언론재벌로의 복귀, 더 큰 영토인 디즈니 내 지분 확보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고령인 그가 두 아들에게 제국의 유산을 넘겨주기 위한 일련의 ‘승계’ 과정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머독이 리어왕의 순간을 겪고 있다”며 “평생 일궈낸 전리품을 (자식들에게) 나눠주기 위해서”라고 지적했다. 셰익스피어의 명작 ‘리어왕’에서 노년의 리어왕이 세 딸에게 자신의 왕국을 나눠주듯 머독 역시 상속 관점에서 디즈니와의 계약에 접근했다는 분석이다. 미디어 애널리스트 브라이언 와이저는 “머독은 두 아들 라클란(46)과 제임스(45)에게 (폭스뉴스와 디즈니라는) 각기 좋은 출발선을 선사하고 싶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CNN방송과 CNBC방송은 인수·합병(M&A) 이면에 더 광활한 제국인 디즈니 내 영향력을 확보하면서 자신의 출발점인 ‘뉴스제국’ 재건까지 동시에 이루겠다는 머독의 의도가 숨어 있다고 진단했다. 머독이 대형 통신업체인 컴캐스트나 버라이즌의 인수 제안을 거부한 배경 역시 디즈니가 자신의 구상에 가장 부합하고, 이해관계도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거래가 완료되면 머독은 디즈니 지분 5%가량을 보유하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현 디즈니 최고경영자(CEO) 밥 아이거의 임기가 끝나는 2021년에 차남 제임스가 차기 CEO 자리를 노리는 시나리오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CNBC는 전했다.

머독은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을 인수하면서 미디어 왕국 꿈을 키워왔지만 태생적으로 가십과 뉴스를 사랑하는 인물이다. 때문에 향후 전반적인 미디어업계 영향력은 디즈니 지분을 통해 유지하면서 이번에 팔지 않은 폭스뉴스를 비롯한 뉴스 플랫폼에 자신의 남은 힘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BBC방송은 “폭스가 온라인 스트리밍 등 뉴미디어 분야의 위협에서 벗어나 콘텐츠 분야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분석했다.

[출처] - 국민일보 



디즈니가 폭스를 먹었다는게 일반적인 시각이지만
속사정을 알아보면 루퍼트 머독의 큰그림이 깔려있네요

자기아들을 디즈니 ceo로 만들기위한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87 마윈, 中정부 규제 작심비판.. "정부는 정부 일만" 이야기꾼 09.18 42
1286 "5천억 전용기, 카타르 군주 선물 맞다"..에르도안 직접해명 이야기꾼 09.18 45
1285 [도산 안창호함]에 불편한 일본 댓글+1 비욘세♥ 09.18 35
1284 美부녀자 4명 연쇄살인범 잡고 보니, 순찰대원.."5번째 희생자 찾다 덜미" 이야기꾼 09.18 34
1283 AP "美우주군 창설 비용, 첫 5년 동안에만 14조6000억원" 이야기꾼 09.18 44
1282 미국 허리케인 예보 그레이드 비욘세♥ 09.17 38
1281 태풍 '망쿳', 中도 강타.. "광둥성 2명 사망, 홍콩 200명 부상" 이야기꾼 09.17 40
1280 마크롱, '일자리 없다'는 청년 푸념에 "길 건너면 널렸다" 이야기꾼 09.17 45
1279 '위기의 교황' 중국에 고개 숙여 더 궁지에 몰릴 듯 이야기꾼 09.17 27
1278 "트럼프 책 '공포'에 나온 문재인..美 토크쇼에서도 주목" 이야기꾼 09.17 21
1277 美 플로렌스 '열대성 저기압' 강등.."치명적 홍수위협 지속" 이야기꾼 09.17 34
1276 한국, 中 네티즌이 뽑은 비우호 국가 5위…1위 호주 최미수1 02.06 42
1275 '물폭탄' 허리케인 美 노스캐롤라이나 강타…"재앙적 폭우 예상" 이야기꾼 09.14 39
열람중 “디즈니-폭스 빅딜은 ‘머독 제국’ 승계과정의 일환” 솔바람2 09.13 107
1273 나이키 광고 하나가 미국 사회를 둘로 나누고 있다 이야기꾼 09.12 5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5 명
  • 오늘 방문자 1,417 명
  • 어제 방문자 2,525 명
  • 최대 방문자 6,204 명
  • 전체 방문자 1,890,024 명
  • 전체 게시물 25,459 개
  • 전체 댓글수 7,159 개
  • 전체 회원수 2,33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광고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