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물폭탄' 허리케인 美 노스캐롤라이나 강타…"재앙적 폭우 예상"

이야기꾼 0 294 09.14 14:01
기사 이미지(애틀랜틱 비치<미 노스캐롤라이나주> AFP=연합뉴스) 미국 동남부 해안지대에 13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를 비롯해 버지니아·메릴랜드·조지아 5개 주(州)와 워싱턴DC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플로렌스는 오는 14일 오전 8시께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 애틀랜틱 비치의 보트 계류장과 해안 판자길이 강풍과 높은 파도에 파괴된 모습. bulls@yna.co.kr (끝)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인데,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플로렌스는 '메이저급'인 4등급에서 '일반 허리케인'인 2등급으로 풍속이 감소했지만, 비교적 느린 속도로 따뜻한 해상을 지나면서 오히려 세력을 확대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번 플로렌스의 강우량은 생명을 위협하는 재앙적인 규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허리케인센터의 켄 그레이엄 국장은 "폭풍이 클수록, 또 느리게 움직일수록 그 충격은 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문학적 표현인가? "재앙적 폭우"라니.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85 호주 총리 "이민자, 이제 그만..도시가 꽉 찼다" 영화광 18:33 6
1484 비트코인 오후 들어 낙폭 더 확대, 4600달러대까지 폭락 이야기꾼 18:08 6
1483 美 IT신화 'FAANG' 무너지나…대장주 애플도 약세장 진입 댓글+1 디발라 10:41 10
1482 타국 외무장관실 난입한 중국외교의 민낯 댓글+1 디발라 10:37 10
1481 유엔위원회 "日 위안부 보상 불충분…'해결 끝났다' 입장에 유감" 디발라 10:35 5
1480 프랑스, 비 유럽 외국학생 적용 ‘무상 등록금 제도’ 없애기로 디발라 10:33 5
1479 골드만삭스 "美 경제 성장률 내년 1%대로 둔화" 디발라 10:30 8
1478 백악관, 트럼프와 설전한 CNN 기자 쫓아내려다 포기 디발라 10:28 5
1477 런던서 실종된 女유학생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이야기꾼 01:15 129
1476 40년 전 지구 떠난 보이저 2호, 태양계 떠나 성간우주 돌입 '임박' 이야기꾼 01:09 6
1475 초고령사회 일본의 '신종 쓰레기' 문제...성인 기저귀 처리에 고심 댓글+1 디발라 11.19 16
1474 中 금융개방 가속? "내년 외국보험사 합작벤처 경영신청 접수" 디발라 11.19 14
1473 프랑스 전역 유류세 인상 반대 시위…'1명 숨지고 409명 부상' 디발라 11.19 17
1472 ‘파산 위기’에 내몰리는 중국 부동산개발 업체들 디발라 11.19 11
1471 블룸버그가 대학에 2조원 기부한 이유…"돈없는 학생에게도 공평한 기회를" 디발라 11.19 18


포토앨범 사진첩만들기 4X6
칠성운영자
레트로 룩 비밀잠금식 다이어리
칠성운영자
불스윈 3in1 발수광택 유리세정크리너
칠성운영자
까칠이사무용크린골무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