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250만원 해외 고수익 알바의 '늪'…청년 전과자 '속출'

이야기꾼 0 1,179 2017.05.16 18:37

기사 이미지 

 

김씨는 결국, 베트남에서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8개월이나 전전한 끝에 경찰에 자수하고 한국행을 택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최 사장한테 이용당했다"고 뒤늦게 후회했다.  

 

 

 

공짜가 없죠. 그나저나 저렇게 해서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61 [중국정보] '한 자녀정책' 완화 하윤어멈 2013.11.15 1793
1160 교통사고 당한 캄보디아 왕자 중상.."치료 위해 태국행" 이야기꾼 06.18 43
1159 중국 '오징어 싹쓸이' 어획에 세계 각국 '골머리' 이야기꾼 06.18 29
1158 인도네시아서 7m 길이 비단뱀이 밭일하던 여성 통째로 삼켜 이야기꾼 06.18 28
1157 5살 아들의 조형물 파손으로 1억5천만원 청구서 받은 美 부모 사랑방지기 06.17 40
1156 유명 건축물 '글래스고 예술학교' 4년 만에 또 대형 화재 이야기꾼 06.17 48
1155 3억 2천 년 역사의 명물 바위, 사람들 장난으로 추락… 이야기꾼 06.14 60
1154 싱가포르 경찰, 김정은 숙소 앞 시위 벌인 韓여성 5명 추방 이야기꾼 06.14 56
1153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할 것" 이야기꾼 06.13 65
1152 "굉장히 똑똑한 협상가" 트럼프 '폭풍 칭찬' 들은 김정은 반응 이야기꾼 06.12 78
1151 한국계 미국인 존 조 "김정은에 정통성 부여" 북미정상회담 비판 이야기꾼 06.12 310
1150 김정은 "미스터 프레지던트"…트럼프는 '엄지척' 이야기꾼 06.12 69
1149 父도 祖父도 가지 않은 길 .. 인민복 입고 웃으며 간 김정은 이야기꾼 06.11 73
1148 신칸센서 '묻지마 흉기 난동'.. "안전 뚫렸다" 日 열도 발칵 이야기꾼 06.11 69
1147 5호 태풍 '말릭시' 일본 향해 북상..여름 태풍 활동 시작 이야기꾼 06.08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