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최후의 키스'..범죄 커플 '보니 앤 클라이드' 희귀사진 공개

이야기꾼 0 389 2017.12.07 15:29

지금도 회자되는 미국의 전설적인 범죄 커플이 있다. 영화와 뮤지컬로도 제작돼 현재도 많은 사랑을 받은 보니와 클라이드(Bonnie And Clyde)다.

지난 6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보니와 클라이드의 최후의 순간을 담은 미공개 사진이 댈러스의 갤러리에서 전시 중이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사살되기 전 촬영된 마지막 키스, 경찰의 총격에 의해 벌집이 된 차량 그리고 끔찍한 사체까지, 짧지만 강렬했던 최후의 순간이 흑백사진에 오롯이 담겼다.

 

 

 

 

 

 

신기한 나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35 명품 쏟아진 말레이 전 총리의 집 이야기꾼 05.19 23
1134 안네 프랑크는 16살에 사망했어요. 성춘향이 이몽룡과 애정행각 벌인 나이가 16살이지요 비욘세♥ 05.17 40
1133 세계에서 가장 비싼 美항모, 수리비로 1300억원 '추가' 이야기꾼 05.16 28
1132 日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반복…"일본해가 유일 호칭" 주장 이야기꾼 05.15 31
1131 두테르테가 살해 공언한 필리핀 시장, 기습 총격에도 '멀쩡' 이야기꾼 05.14 35
1130 "삼성폰 못 팔게 해달라"..화웨이, 美서 항소 이야기꾼 05.14 40
1129 '재팬패싱' 몰린 日아베 "납치문제 해결위해 북일정상회담 하자" 이야기꾼 05.14 38
1128 타임 ‘올해의 인물’…美 성폭력 고발 ‘침묵을 깬 폭로자들(The silence Breakers)’ 최미수1 02.06 34
1127 아베-네타냐후 만찬상에 오른 구두, '외교 결례' 논란 이야기꾼 05.08 97
1126 日사학스캔들, 아베 '정조준'하나…前총리비서관 10일 국회 증언 이야기꾼 05.08 86
1125 하와이 도로와 주택 집어삼킨 용암 이야기꾼 05.07 103
1124 사우디방송 "이스라엘·이란 전쟁, 시기만 남아" 이야기꾼 05.07 101
1123 하와이 화산폭발 용암 61m 치솟아.. 주택 21채 덮쳐 이야기꾼 05.07 105
1122 '착한' 속도위반…만삭 아내 위해 시속 163㎞ 폭풍 질주 이야기꾼 05.07 105
1121 두테르테, 27년간 봉사한 수녀도 추방명령 후랄레스1 05.03 135